close

‘SK 연승 저지’ 삼성, 모든 것이 완벽했던 라이벌전 승리

[OSEN=조형래 기자] 서울 삼성이 골밑 장악과 활동량, 그리고 절정의 슈팅 감각을 앞세워 서울 라이벌 SK의 개막 후 7연승을 저지했다. 공격과 수비 모든 부분이 완벽한 승리였다.

삼성은 1일 서울 잠실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서울 SK와의 1라운드 맞대결에서 86-65로 대승을 거뒀다.

삼성은 이날 개막 이후 7연승을 달리는 SK와의 경기에서 고전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그러나 이날 경기력은 오히려 삼성이 SK를 압도했다. 삼성이 리그 1위 팀인 듯 한 경기력을 선보였다. SK를 상대로 골밑 장악, 그리고 상대 수비 포메이션을 깨뜨리는 활동량과 패스워크로 완벽하게 경기를 지배해 나갔다.

이날 삼성은 초반부터 슈팅 감각이 예사롭지 않았다. 이관희와 이동엽의 3점포로 1쿼터 포문을 연 삼성. 그리고 이후에는 김동욱과 김태술마저 외곽에서 3점포가 터졌다. 슈팅 감각이 예사롭지 않았다. 결국 이 슈팅 감각은 이동엽에게도 전염됐다. 초반에 보여준 슈팅 감각은 결국 기록으로 나타났다. 기록지에 적힌 삼성의 3점슛 성공률은 무려 43%였다(28개 시도 12개 성공)


여기에 SK 수비의 장기인 3-2 드롭존을 만나도 당황하지 않았다. 공 없는 상황에서 선수들의 움직임도 활발했다. 몸놀림이 전체적으로 가벼웠다. 공간을 찾아가는 선수들의 움직임이 뛰어나니 삼성의 패스는 그 어느 때보다 원활하게 돌아갔다. 김태술, 김동욱 등 볼 배급 능력이 있는 선수들이 이관희, 라틀리프, 커밍스 등에게 적절하게 공을 투입했다. 원체 좋았던 슈팅 감각까지 결합되니 삼성은 공격력을 극대화 할 수 있었다. 결국 SK의 드롭존 수비를 무력화 시켰다.

또한 라틀리프를 앞세운 골밑도 장신 포워드 군단 SK에 우위를 보였다. SK가 상대적으로 리바운드 가담이 저조했던 반면, 삼성은 그러지 않았다. 드롭존 수비로 인해 SK가 리바운드에서 약점을 보인 공간도 이관희, 문태영 등이 적절하게 파고들어 공격 리바운드를 다수 따냈다.

수비에서도 삼성은, SK의 공격을 앞선에서부터 적절하게 차단했다. 헤인즈의 공격력을 활발한 움직임으로 봉쇄했다. 최준용에게는 골밑은 철저하게 막되 외곽은 내주는 수법으로 선택과 집중을 확실하게 했다. 헤인즈를 삼성 수비는 단 9득점으로 묶었다. '타짜' 헤인즈가 묶이니 SK의 해결사는 전무했다.

이러한 분위기는 2쿼터 중반부터 보였고, 결국 3쿼터에 경기 분위기를 완전히 가져오게 만들었다. 그리고 4쿼터에는 외곽 폭격을 앞세워 승기를 굳혔고, 거함 SK와의 경기의 4쿼터를 ‘가비지 타임’으로 만들어버렸다. /jhrae@osen.co.kr

[사진] 잠실실내체=곽영래 기자 youngra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