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T&G도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 출시…연속 사용 가능

[OSEN=강희수 기자] 국내 담배기업 KT&G(사장 백복인)도 궐련형 전자담배 시장에 뛰어 든다. KT&G는 7일 서울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오늘 20일 궐련형 전자담배 ‘릴(lil)’을 서울지역에서 공식 출시한다"고 발표했다.

궐련형 전자담배는 액상형 전자담배와 달리, 특수한 방법으로 가공 된 담뱃잎을 전자기기에서 순간적으로 쪄서 니코틴과 수증기를 발생시키는 기기를 말한다.

KT&G가 출시한 ‘릴(lil)’은 경쟁 제품들에 비해 한 발짝 늦게 나온 만큼 사용자들의 불편을 줄여주는 기능들이 보강 됐다. 일부 제품은 연속 사용이 불가해 애연가들이 기기를 2개씩 사는 경우도 있었지만 ‘릴(lil)’은 연속 사용이 가능하도록 개발 됐다. 또한 휴대와 관리가 간편한 일체형 구조를 채택했다.

한 번 충전으로 20개비 이상 사용이 가능하며, 손 안에 쏙 잡히는 컴팩트한 크기와 90g의 가벼운 무게로 휴대성을 높였다. 또한 인체공학적 설계를 통해 그립감도 향상시켰다.


‘릴(lil)’은 ‘a little is a lot’의 약어로 담배 냄새와 연기 등은 줄이면서도, 소비자를 만족시킬 수 있는 많은 장점을 담고 있다는 의미이다. 색상은 ‘크리미 화이트’와 ‘사파이어 블루’의 2종으로 출시된다.

전자기기인 ‘릴(lil)’의 권장 소비자가는 9만 5,000원이며, 릴 공식 홈페이지에서 성인 인증 후 회원 가입시 할인 코드(2만 7,000원)를 발급 받으면 6만 8,000원에 구입할 수 있다.


릴 전용 담배인 ‘핏(Fiit)’은 차세대 전자담배에 최적화된(fit) 궐련 제품이라는 뜻으로, ‘핏 체인지(Fiit CHANGE)’와 ‘핏 체인지 업(Fiit CHANGE UP)’ 2종류로 출시된다. 다양한 맛을 구현해 기존 제품과의 차별화를 꾀했으며, 가격은 갑당 4,300원이다.

KT&G는 출시 기념으로 릴 기기를 구매하는 5만 명에게 색상별 전용 케이스를 제공하며,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제품을 등록하는 선착순 1만 명에게는 릴 전용 충전 거치대도 제공할 예정이다.

차세대 전자담배 릴(lil)은 11월 13일부터 나흘간 서울지역 GS25 편의점에서 예약 접수를 받은 뒤 11월 20일부터 핏(Fiit)과 함께 정식 발매된다. 13일부터는 서울지역 GS25 일부 판매점에서 한정 수량으로 두 제품의 시범 판매도 이뤄진다. /100c@osen.co.kr

[사진] KT&G가 출시한 궐련형 전자담배 릴과 전용 담배 핏.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