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엄마는 강하다" '부암동' 명세빈, 핵사이다 행보

[OSEN=조경이 기자] '부암동' 명세빈이 용기 있는 사이다 행보를 계속했다.

9일 방송된 tvN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이병수(최병모)와 백영표(정석용)가 아내들에게 복자클럽에 대해 언급하며 불편한 기색을 내비쳤다. 

백영표는 이미숙(명세빈)에게 "도대체 뭘하고 돌아다니는거야? 복자클럽 하고 온거야? 교장선생님 골탕먹이고 남편들 뒤통수치는게 학부모 모임이야? 그 이상한 모임 안 할수 없나"라고 말했다.
 
영표는 미숙에게 캠프사람들과 식사 겸 회의를 한다고 저녁을 준비해달라고 했다. 미숙은 복자클럽 회의를 소집했고 '백영표 낙선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시작하자고 했다. 저녁식사 자리에서 정보를 얻지 못한 미숙은 급기야 남편의 선거사무실까지 갔고 폐기된 자료를 가지고 도망쳤다.  

미숙은 도희와 정혜에게 조각조각 잘라진 자료들을 조합해달라고 부탁했다. 

TV에 출연한 영표가 아들의 죽음과 관련돼 거짓을 말했다. 아들의 죽음까지 선거에 이용한 것. 이를 본 딸 서연(김보라)은 영표가 집에 오자 울면서 왜 거짓말을 했냐고 소리쳤다. 이에 영표가 서연을 때리려고 했다.

미숙이 분노해 영표의 손을 저지하며 "감히 어디다 손을 대. 당신 끝이야"라며 영표의 뺨을 때렸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