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생각의 전환” 이강철 코치의 조언, 감 찾은 심재민

[OSEN=이종서 기자] “참 좋은 공을 가지고 있는데….” 심재민(23·kt)이 이강철 투수코치의 조언과 함께 펄펄 날았다.

선동열 감독이 이끄는 아시아프로야구챔피언십(APBC) 대표팀은 10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넥센 히어로즈와 두 번째 연습경기를 펼쳤다.

이날 대표팀의 선발투수는 심재민. 심재민은 지난 8일 넥센과의 첫 번째 연습경기에서 중간 계투로 올라와 1이닝 1피안타 2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치며 눈도장을 찍었고, 선동열 감독은 심재민의 기량을 높게 사 선발 투수 후보로 고려했다. 그리고 심재민은 11일 선발 등판의 기회를 받았다.

그러나 심재민의 첫 이닝을 호락호락 하지 않았다. 1회 안타 3방을 맞았지만 호수비 덕에 간신히 실점을 면했다. 이닝이 끝난 후 심재민은 달라져 있었다. 2회를 깔끔하게 땅볼 3개로 삼자범퇴로 처리한 그는 3회 2안타 1볼넷이 나와 1실점을 했지만, 전반적으로 공격적인 피칭으로 빠르게 경기를 풀어가는 모습이었다.


심재민의 달라진 배경에는 경기 중간 이강철 코치와의 ‘면담’이 있었다. 1회가 끝난 뒤 심재민은 이강철 투수코치와 무엇인가에 대해 깊게 이야기를 나눴다. 2회가 끝난 뒤에도 이강철 투수코치의 ‘피드백’은 있었다.

경기를 마친 뒤 이강철 투수코치는 심재민에 대해서 “평상시 참 좋은 공을 가지고 있었다. 그런데 오늘 안타를 유독 맞는 모습을 보고 '왜 맞을까'하고 고민을 했는데, 구종 선택이 잘못된 것 같았다”라며 “포수와의 사인 교환에서 고개를 많이 흔들었다. 그래서 구종 선택을 바꿨으면 좋겠다고 이야기했다”고 심재민과 나눈 이야기에 대해서 설명했다. 구체적인 점을 묻자 이강철 코치는 “결정구를 쓰기 위해서 카운트를 잡는 볼이 있어야하는데, 결정구와 카운트 잡는 공이 비슷하게 갔다. 그래서 좀 바꿔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이강철 코치는 “비록 3회에도 안타를 맞았지만, 내용은 완전하게 달랐다. 초구에 안타를 맞으면 1구를 던지고 마치는 것이지만, 볼, 볼, 파울을 하게 되면 투구수가 들어난다. 3회에는 공격적으로 잡고 들어가다가 나온 안타인만큼, 경기 자체는 나쁘지 않았다”고 평가했다.

동시에 심재민의 성장 가능성을 높게 샀다. 이 코치는 “충분히 이닝을 길게 던져줄 수 있는 투수로 좋은 점을 많이 갖춘 투수”라고 대표팀 활약을 기대했다.

동시에 이날 9볼넷을 내주며 제구에 다소 어려움을 겪었던 대표팀 투수 전반에 대해서도 “오랜 기간 공을 던지지 못한 선수가 있는 만큼, 아직 투수들의 컨디션이 100%가 아니다. 그래도 던지면서 어느정도 경기 감각을 회복하는 모습을 보였다. 12일 마지막 연습경기에서는 더욱 좋은 모습을 보일 거 같다”라며 앞으로의 모습을 긍정적으로 바라봤다. / bellsto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