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섬총사' 달타냥 정상훈 아닌 오광록이었다! '충격'

[OSEN=조경이 기자]'섬총사' 달타냥은 정상훈이 아닌 오광록이었다.

13일 방송된 tvN '섬총사'에서 강호동 김희선 정용화는 새 달타냥이 정상훈이라고 믿었다. 

강호동은 "기사 너가 흘린거야? 정상훈 어서 나와"라고 소리쳐 웃음을 자아냈다.

하지만 새로운 달타냥은 35년차 배우 오광록이었다. 

오광록은 제작진과의 인터뷰에서 "섬이라는 건 마치 가슴의 섬처럼 로망이 있다"며 "4박5일 동안 자연속에서 보내는 거니까 너무 좋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섬에 가면 일찍 일어나서 아침마다 조깅을 하고 싶고 조개도 캐고 낚시도 하고 싶다"고 전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