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하이킥' 에브라, 자동차 끌며 "나는 축복 받았다"

[OSEN=우충원 기자] 팬들에게 하이킥을 날려 팀을 떠난 파트리스 에브라가 의미심장한 메시지를 남겼다.

에브라는 14일(이하 한국시간) 자신의 SNS를 통해 "좋은 하루다. 오늘은 월요일이다. 굉장히 행복한 월요일이다. 때때로 인생은 굉장히 무겁다는 것을 느낄 수 있다. 그러나 항상 미소를 지으며 이 인생을 사랑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나는 신께 맹세한다. 나는 더욱 강해져서 돌아올 것이다. 항상 긍정적인 에너지를 갖고, 게으르지 말아야 한다. 우리는 자신이 하고 있는 일을 알지 못한다. 그러나 나는 과거보다 더욱 발전하는 것을 원하기 때문에 이 차를 밀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에브라는 "나는 가고 있다. 이 게임을 사랑한다. 축복을 받았다. 모두에게 감사하다. 하하하. 항상 웃으며 긍정적인 에너지를 갖겠다. 정말로 감사하다"며 자신의 입장을 드러냈다.

에브라는 지난 3일  포르투갈 알폰소 엔리케 경기장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I조 4차전 비토리아와 경기 전 팬과의 충돌로 퇴장을 당했다. 하이킥을 날렸다는 이유다.

마르세유는 에브라를 방출했다. 에브라는 UEFA가 주관하는 경기에 7개월 동안 출전할 수 없다. 이와 함께 1만 유로(약 1300만 원)의 벌금도 부과됐다. / 10bird@osen.co.kr

[사진] 에브라 SNS 캡쳐.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