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로봇이' PD "채수빈, 경력 비해 빠르게 성장..로봇연기도 적합"

[OSEN=박진영 기자]  배우 채수빈이 생애 첫 1인 2역에 도전하며 로맨틱 코미디의 새로운 패러다임을 예고했다.
 
MBC 새 수목 미니시리즈 ‘로봇이 아니야’(극본 김선미·이석준│연출 정대윤│제작 메이퀸픽쳐스) 는 인간 알레르기 때문에 여자를 사귈 수 없는 한 남자가 피치 못하게 로봇을 연기하는 여자를 만나 사랑에 빠지는 내용의 드라마.
 
채수빈은 사람인 조지아와 로봇 아지3로 분해 열연을 펼칠 예정이다. 조지아는 아인슈타인급 EQ로 사람들에게 필요한 물건을 만드는 것이 꿈인 열혈 청년 사업가다. 언제나 유쾌한 성격과 긍정적인 마인드로 세상을 살아가는 ‘조지아’의 사랑스러운 모습과 배우 채수빈이 가진 밝은 에너지가 시너지 효과를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로봇 ‘아지3’는 세상에 공개된 인공지능 모델 중 가장 최신형의 휴머노이드 로봇으로 인간을 이해하려고 노력하게끔 프로그래밍 되어있기 때문에 인간에 대한 호기심이 많은 캐릭터. ‘아지3’는 입력된 프로그램을 바탕으로 정확하고 빠른 정보를 전달하며 인간과의 정서적 교감까지도 가능하다.
 
공개된 스틸 속 채수빈은 처음으로 1인 2역에 도전했다는 사실이 무색할 정도로 극과 극 연기 변신을 소화해 눈길을 끈다. 똑 단발 헤어스타일에 다채로운 표정을 짓고 있는 그녀의 모습에서 발랄하고 통통 튀는 조지아의 매력을 한 눈에 확인 할 수 있다. 또한, ‘아지3’로 변했을 때는 로봇 특유의 무표정과 경직된 포즈, ‘조지아’와 180도 상반되는 긴 생머리로 캐릭터를 돋보인다. 여기에 바비 인형을 연상시키는 비현실적인 비주얼까지 더해 로봇 ‘아지3’의 매력을 한층 끌어올린 것.
 
이처럼 인간과 로봇을 넘나드는 신선한 캐릭터에 시청자들의 호기심 역시 날로 높아지는 가운데, 1인 2역에 도전하는 채수빈의 연기 변신이 단연 돋보일 전망이다. 때문인지 채수빈은 꼼꼼한 대본 공부와 모니터링을 바탕으로 완벽한 연기를 위해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는 현장 스태프의 귀띔이다.
 
‘로봇이 아니야’의 연출을 맡고 있는 정대윤 PD는 “배우 채수빈은 경력에 비해 빠르게 성장하고 있다. 표현하는 감정의 폭이 매우 넓어서 인상 깊었고, 바비 인형 같은 외모까지 갖추고 있어 ‘지아’와 ‘아지3’를 동시에 연기하기에 아주 적합하다고 생각한다”고 전하며 채수빈을 향해 애정 어린 기대를 드러냈다.
 
제작진 역시 극찬을 쏟아냈다. 제작진은 “채수빈은 캐릭터에 대한 애정이 대단한 배우다. ‘아지3’의 목소리부터 발음, 걸음걸이 심지어 눈 깜박임에 이르기까지 디테일한 연기를 위해 쉬는 시간에도 맹연습을 하고 있다. 뿐만 아니라 ‘조지아’를 연기할 때면 언제 로봇 연기를 했었냐는 듯 발랄한 모습으로 촬영 현장의 분위기를 한층 밝히고 있다. 배우 채수빈의 매력과 그녀가 연기하는 두 캐릭터가 만나 폭발적인 시너지를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며 기대감을 전했다. 

드라마 역사상 수많은 로맨틱 코미디가 있어왔지만 인간과 로봇을 넘나드는 역대급 캐릭터는 전무했기에 채수빈의 변신에 더욱 관심이 간다. 폭넓은 감정 연기로 호평을 받아온 배우 채수빈의 종횡무진 활약이 기대되는 이유다. /parkjy@osen.co.kr

[사진] MBC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