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균재의 무회전킥] 60년 만의 비극으로 시작된 이탈리아의 세대교체

[OSEN=이균재 기자] '아주리 군단' 이탈리아 축구대표팀의 황금세대를 이끌었던 주축들이 60년 만의 월드컵 본선행 실패로 대거 은퇴를 선언하면서 세대교체가 불가피하게 됐다.

월드컵 단골손님 이탈리아가 러시아행에 초대받지 못했다. 이탈리아는 14일(한국시간) 새벽 이탈리아 밀라노의 쥬세페 메아챠서 열린 스웨덴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유럽예선 플레이오프(PO) 2차전서 0-0으로 비겼다.

1차전 원정서 0-1로 패했던 이탈리아는 1, 2차 합계 스코어서 0-1로 밀려 지난 1958년 스웨덴 월드컵서 본선행에 실패한 이후 60년 만에 본선행이 좌절됐다. 통산 4회 우승과 함께 1962년 칠레 대회부터 2014년 브라질 대회까지 14회 연속 월드컵 출전에 빛나는 이탈리아를 러시아에서는 볼 수 없다.

▲ 부폰과 함께 진 별들


이탈리아의 허망한 퇴진 함께 잔루이지 부폰(39, 유벤투스)의 전무후무한 월드컵 6회 연속 출전 꿈도 물거품이 됐다. 부폰은 지난 1998년 프랑스 대회를 시작으로 2002 한일, 2006 독일, 2010 남아공, 2014 브라질 대회까지 5회 연속 월드컵에 출전한 살아있는 전설이다. 영화 같은 그의 마지막 도전은 끝내 상영되지 못했다.

부폰은 안방에서 눈물을 삼킨 뒤 "실망스러운 결과다. 우리를 위해서가 아니라 이탈리아를 위해 중요한 역할을 할 수 있었는데 실패했다. 나에게 주어진 시간이 지났기 때문에 대표팀서 은퇴하겠다"고 했다. 그는 "월드컵 진출에 실패한 플레이오프가 나의 마지막 공식 경기인 게 유감스럽다"라고 아쉬움을 금치 못했다.

부폰과 함께 2006년 독일 월드컵서 통산 네 번째 우승을 이끌었던 안드레아 바르잘리(36, 유벤투스)와 다니엘레 데 로시(34, AS로마)도 아주리 군단을 떠난다. 유로 2016 이후 은퇴를 번복하고 감독의 권유에 그라운드로 돌아왔던 바르잘리는 "이탈리아 대표팀이 팬을 실망시켰다. 월드컵에 오르지 못한 결과가 부끄럽다"며 은퇴를 선언했다.

벤치에서 공격수 대신 자신을 넣으려는 감독을 향해 분노했던 데 로시 또한 "이탈리아 축구의 다음 세대는 이미 준비됐다. 그 선수들로부터 다시 나아가야 한다. 오래 입은 이탈리아 유니폼을 마지막으로 벗는 것이 이상한 느낌을 준다"고 은퇴를 암시했다. 조르지오 키엘리니(33, 유벤투스) 역시 이탈리아 유니폼을 벗기로 결정하면서 아주리 군단은 세대교체를 피할 수 없게 됐다.


▲ 아주리 군단의 새 탄생

이탈리아는 60년 만의 본선행 실패로 많은 것을 잃었다. 주축 자원들이 줄줄이 대표팀 유니폼을 벗었다. 잠피에로 벤투라 감독도 사실상 사퇴를 선언했다. 공교롭게도 은퇴를 선언한 이들이 모두 핵심 수비 자원이다. 이탈리아 축구를 대표하는 '빗장수비'를 이끌어 갈 새 주인공들이 필요하다.

실패는 곧 새로운 시작을 의미한다. 창창한 후배들이 빛을 보게 됐다. AC밀란의 주전 골키퍼 잔루이지 돈나룸마(18)는 부폰의 뒤를 이을 이탈리아의 차세대 수문장으로 꼽힌다. 그간 부폰의 그늘에 가려 출전이 힘들었던 돈나룸마다. A매치 4경기 출전에 그쳤다.

돈나룸마의 재능은 특출나다. 196cm의 월등한 신체조건을 앞세워 16세의 나이인 지난 2015년부터 AC밀란의 골문을 책임지고 있다. 밀란에서 벌써 80경기를 소화했을 정도로 경험이 많다. 아주리 군단의 향후 10년을 책임질 골키퍼로 손색이 없다.

수비진은 레오나르도 보누치(30, AC밀란)를 중심으로 재편될 전망이다. 보누치는 2010년부터 키엘리니, 바르잘리와 함께 이탈리아의 뒷마당을 책임졌던 베테랑 수비수다. A매치 75경기 출전의 경험을 앞세워 이탈리아의 젊은 후배들을 이끌어야 한다.

다니엘레 루가니(23, 유벤투스)는 아주리 군단 수비진의 미래다. 이탈리아 17세 이하 대표팀부터 21세 이하 대표팀까지 엘리트 코스를 밟은 뒤 지난해 A매치에 데뷔해 4경기를 소화했다. 190cm의 신체조건과 동나이대 최고 재능을 지닌 루가니는 조국의 비극적인 역사를 벤치에서 지켜보며 많은 생각을 했을 것이다.

60년 만의 비극을 안고 시작된 이탈리아의 세대교체는 성공으로 귀결될까./dolyng@osen.co.kr


[사진] 부폰과 보누치(위)-부폰(중앙)-돈나룸마와 부폰(아래) /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