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넉언니' 넉살X'퀵소희' 김소희, '최파타' 휩쓴 美친 입담 [종합]

[OSEN=유지혜 기자] '최화정의 파워타임'에 출연한 래퍼 넉살과 가수 김소희가 남다른 입담으로 청취자들을 사로잡았다.

14일 오후 SBS 파워FM '최화정의 파워타임'에는 래퍼 넉살과 가수 김소희가 초대손님으로 등장했다.

이날 김소희는 "솔로 데뷔를 하게 됐다"며 감개무량한 모습을 보였다. '최화정의 파워타임' 출연도 처음이라는 김소희는 "넉살, 최화정 선배님과 함께 잘 마치겠다"고 다부진 포부를 전했다.

김소희는 '퀵소희'라는 별명에 대해 "'프듀' 출연 당시에 옆에 친구와 나이 이야기를 했다가 제가 빠른 95년생 언급을 했다. 언니 대접 받고 싶어한다고 욕을 많이 먹었다. 그 때는 욕을 많이 먹었다가 지금은 해프닝으로 남았다"며 자신의 별명 비화를 드러내기도 했다.

과거 '최파타'에 출연해 화제를 모아썬 넉살은 청취자로부터 '넉언니'라는 호칭을 듣고는 "머리도 길고 얼굴도 곱상하게 생기고, 몸도 작다. 그래서 언니라고 불린다"고 말하며 반가워했다.

그는 또 다른 청취자로부터 "송지효 닮았다"는 말을 듣자, 넉살은 "3초 송지효도 아니고, 한 0.3초정도 되는 거 같다. 운동화 끈 묶고 확 일어날 때 쯤?"이라고 말하며 "송지효씨가 기분 나빠할 거 같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넉살은 "송지효씨가 기분 나빠하면 그건 진심으로 받아들인 거 아니냐. 그럴 일이 없을 것 같다"는 최화정의 농담에 "아차 싶다. 제가 일을 벌렸나보다"라고 말하며 어쩔 줄 몰라해 듣는 이를 폭소케 했다.

넉살은 유명해진 후 요즘 어떠냐는 질문을 받고 "살림살이 많이 나아졌다. 잔고도 좀 생겼다. 조카 운동회 때 누나가 바빠서 엄마가 대신 갔는데 조카 친구들이 '넉살 엄마다'라는 말을 들었다고 한다"고 자랑하면서도 "올해 앨범 하나는 꼭 내고 싶다"고 말해 눈길을 모았다.

신곡 '소복소복'으로 데뷔한 김소희는 "피에스타 예지씨가 피처링을 해줬다. 저의 정말 친한 친구의 친한 친구다. 직접 인연은 없지만 이번에 피처링 때문에 만나게 됐다. '언프리티 랩스타'부터 엄청난 팬이다"라고 말하며 "아이오아이, 아이비아이 친구들이 모두 데뷔를 축하해줬다"며 '프듀' 우정을 전했다.

두 사람은 알쏭달쏭한 후배의 마음을 알고 싶어하는 한 청취자의 사연을 두고 자신의 일처럼 고민을 하며 의견을 나눴다. 진지하게 자신의 사례를 들며 조언을 하는 두 사람 덕분에 풍성한 사연 풀이 시간이 됐다.  / yjh0304@osen.co.kr

[사진] '최화정의 파워타임' 보이는 라디오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