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종민 감독 "1세트, 어렵게 만들 모든 요소 나왔다"

[OSEN=수원, 최익래 기자] 김종민 감독이 패배의 아쉬움을 숨기지 않았다.

도로공사는 14일 수원 실내체육관서 열린 '2017-2018 V-리그 여자부' 2라운드 현대건설전을 세트 스코어 1-3으로 패했다. 도로공사는 3연승의 호조를 잇지 못하며 4패(3승), 승점 12에 머물렀다.

이바나(17득점)와 박정아(14득점), 배유나(12득점)가 고루 분전했지만 상대 블로킹을 전혀 뚫지 못했다. 특히 박정아가 7차례 범실을 기록한 게 뼈아팠다.

경기 후 김종민 도로공사 감독은 "1세트의 중요성을 처음부터 강조했다. 경기 어렵게 만들 모든 모습이 나왔다. 리시브가 흔들렸고 오픈된 공이었음에도 상대 블로킹을 의식해 길게 때리기 급급했다. 공격수가 자기 잔꾀에 넘어갔다"라고 밝혔다.

3세트부터 리시브가 흔들린 것에 대해 "2인 리시브를 하기 때문에 흔들리는 부분이 있다. 상대 블로킹이 너무 높아 어려웠다"고 설명했다. 문정원의 부진에 대해서는 "본인에게 서브가 많이 와 부담감을 느낀 것 같다. 남은 경기 많으니 잘 컨트롤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ing@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