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민욱, “세근이 형보다 부족하지만 나만의 스타일 보여줬다”

[OSEN=고양, 서정환 기자] 김민욱이 오세근의 공백을 메웠다.

안양 KGC인삼공사는 14일 고양체육관에서 개최된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서 고양 오리온을 81-74로 이겼다. KGC(7승 6패)는 2연승으로 5위를 달렸다. 4연패에 빠진 오리온(3승 10패)은 9위서 벗어나지 못했다.

김민욱은 12점, 4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경기 후 김민욱은 “주축 형들 빠져 부담감 있었다. 연습했던 패턴을 하다 보니 승리할 수 있었다”며 기뻐했다.

구체적 역할을 묻자 김민욱은 “세근이 형이 있을 때는 포스트에서 공 넣고 오리온이 더블팀을 들어간다. 바깥에서 컷인하고 그런 움직임이 있다. 난 세근이 형보다 부족하다. 탑에서 피터슨이나 기윤이가 올라가서 스크린 걸어서 픽앤팝이나 픽앤롤을 했다”고 설명했다.


오세근의 부재는 김민욱에게 기회다. 그는 “세근이 형이 나와 비교해서 월등하게 나은 선수다. 세근이 형처럼 하려고 생각하지 않는다. 나만의 스타일이 있다. 나만의 경기를 풀어나가려고 한다. 감독님께서 내 장점을 많이 살려주시는 패턴을 시켜주신다. 오늘 경기서 그런 부분이 나왔다”며 겸손하게 대답했다. / jasosn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