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성장하는 하도현-이진욱, 선배들도 긴장해야 된다

[OSEN=고양, 서정환 기자] 신인들에게 이보다 더 좋은 기회가 있을까. 오리온이 신인들의 성장에 희망을 품고 있다.

고양 오리온은 14일 고양체육관에서 개최된 ‘2017-18 정관장 프로농구’ 2라운드서 안양 KGC인삼공사에 74-81로 패했다. 9위 오리온(3승 10패)은 4연패에 빠졌다. 비록 졌지만 신인들의 가능성을 발견하는 수확은 있었다.

경기 전 추일승 감독은 올해 2라운드 2순위로 지명한 신인가드 이진욱에 대해 “저렇게 당찬 신인은 처음 본다. 김진유에게 ‘내가 형보다 낫다’며 라이벌 의식을 보이더라. 두 선수가 훈련할 때도 서로 치열하다”면서 흐뭇한 표정을 지었다.

추 감독의 말대로 이진욱은 에너지가 넘쳤다. 이진욱은 1쿼터 후반 레이업슛을 시도하는 과정에서 공격자 파울을 유도하던 김기윤과 정면으로 충돌했다. 공중에서 중심을 잃은 이진욱은 오른쪽 팔꿈치부터 위험하게 코트에 떨어졌다. 고통을 호소한 이진욱은 일단 벤치로 물러나 치료를 받았다. 저돌적인 플레이였다.


3쿼터 다시 나온 이진욱은 기어코 김기윤의 점프슛을 블록하는 등 적극적으로 수비에 나섰다. 178.2cm로 작은 신장의 단점을 폭넓은 활동량으로 메우는 모습이 인상적이었다. 추일승 감독은 “김진유는 본래 포인트가드가 아니다. 아무래도 패스는 이진욱이 낫다. 다만 프로에 와서 외국선수들의 팔이 길어 통했던 패스가 걸리다보니 당황하는 면이 있다”고 지적했다.


1라운드 9순위로 뽑은 하도현의 성장세도 가파르다. 추일승 감독은 최진수가 7득점, 3리바운드로 부진하자 하도현을 투입했다. 팀내 최장신인 최진수는 골밑에 들어가지 않고, 외곽슛만 쏘면서 팀에 큰 보탬이 되지 못했다. 반면 197cm/103.9kg의 당당한 체격을 지닌 하도현은 루즈볼에 몸을 날리며 플레이에 거침이 없었다. 출전시간이 4분도 되지 않았지만, 감독과 관중들을 사로잡기에 충분한 플레이였다.

추일승 감독은 KGC전 패배 후 “주전과 외국선수, 전반적인 시스템 모두 변화가 필요하다”고 예고했다. 신인들에게 좀 더 큰 역할을 부여해 팀내 경쟁을 유도하려는 의미일까. 기존의 선배들도 마냥 출전시간을 기대해서는 곤란하다.

추 감독은 “신인들이 시스템에 덜 녹아들었다. 점진적으로 출전시간을 늘려가겠다. 당장 주전을 바꾸면 혼란이 있다. 다만 하도현의 에너지 넘치는 모습은 긍정적”이라고 호평했다. / jasonseo34@osen.co.kr

[사진] KBL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