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이번 생은' 이민기♥정소민, 뜨거워진 설렘 온도에 2049 응답

[OSEN=김나희 기자] '이번 생은 처음이라' 이민기와 정소민이 설렘 가득한 로맨스를 펼치고 있다.

지난 14일 밤 9시30분 방송된 tvN 월화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극본 윤난중/ 연출 박준화) 12회에서는 애틋한 키스로 서로의 마음을 확인했던 윤지호(정소민 분)와 남세희(이민기 분)의 달라진 변화를 세밀하게 보여주며 시청자들에게 떨림을 고스란히 전했다.

돌아오는 버스 안에서부터 집에 도착하기까지 긴장과 어색함이 감돈 이들은 각자의 방으로 들어가는 순간을 끝까지 지켜봤다. 괜한 아쉬움에 손을 흔든 둘에게선 전과 다른 핑크빛의 기운이 흘렀다. 특히 지호는 이후로도 하루 종일 세희와 키스한 생각만 떠오르며 거의 일상생활 불가 상태에 이르렀다.


이렇게 "내 안의 모든 연애세포가 깨어나 버렸다"며 시작된 지호의 '남편앓이'는 세희와 함께 있을 때도 여지없이 계속됐다. 거리의 노래 가사가 자신의 이야기인 듯 슬며시 웃고 데이트에서 손을 잡고 싶어 괜히 손을 꼼지락 거리는 모습은 보는 이들을 미소 짓게 했다. 이토록 사랑스러운 지호와 세희의 한 때는 화요일 저녁 안방극장을 설렘으로 가득 채웠다.

무엇보다 이날 방송에선 세희가 그토록 타인에게 벽을 두고 살아오게 된 사연이 드러나 안타까움을 더했다. 과거 정민(이청아 분)에게 상처를 준 아픈 기억 때문에 또 다시 누군가에게 상처를 주게 될까 두려웠던 것. 하지만 방송 말미, 지호로 인해 점점 마음의 벽을 깨고 마침내 용기를 내 다가간 세희의 조심스러운 결심에 다음 주 방송에 대한 기대가 급격히 상승하고 있다.

한편 '이번 생은 처음이라'의 12회는 닐슨코리아 유료플랫폼 가구 전국기준 평균 3.9%, 최고 4.7%의 시청률을 기록해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를 차지했다. 특히 남녀 2049 타깃시청률은 평균 3.0%, 최고 3.6%로 자체최고를 기록, 케이블, 종편 포함 동시간대 1위에 오르는 쾌거를 이뤘다. / nahee@osen.co.kr

[사진] '이번 생은 처음이라'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