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보] 아스트로, 청량한 미남들의 상큼상큼한 매력




[OSEN=박판석 기자] 아스트로의 ‘실친 케미’ 넘치는 화보가 공개됐다.


아스트로는 11월 16일 발행하는 스타 스타일 매거진 ‘하이컷’ 화보를 통해 오랜 친구처럼 편안한 느낌의 화보를 선보였다. 니트, 데님, 면 등 편안한 소재의 옷을 입은 멤버들이 사이 좋게 어깨동무를 하거나 장난치는 모습을 담았다. 격의 없는 모습, 수시로 터지는 웃음에서 휴일에 만난 진짜 친구 같은 케미가 느껴졌다. 흰 티에 청재킷, 볼캡, 후디 등 캐주얼한 스타일도 찰떡같이 소화해 현실 속 ‘남사친’ 느낌도 풍겼다.

촬영 후 이어진 인터뷰에서 차은우는 “연습생 때 폰이 없었고 다이어트 때문에 먹는 것도 마음대로 못 먹었다. 어느 날은 치킨이랑 피자가 너무 먹고 싶은 거다. 그래서 멤버들이랑 숙소가 아닌 공원에서 시켜먹었는데 팀폰으로 전화가 왔다. 매니저 형이 알아차려서 전화로 너네 어디냐고 물어봤다. 부랴부랴 가느라 피자랑 치킨을 공원에 숨겨야 했다”고 전했다.

MJ는 새 타이틀 곡 ‘니가 불어와’의 뮤직비디오에 대해 “원래 산하가 (여장으로) 찍는 거였다. 그런데 감독님이 ‘MJ, 한 번 찍어볼래? 라고 하셔서 찍었는데 다들 너무 괜찮다고 그랬다. 엔딩에 저렇게 딱 나올 줄은 몰랐다”고 밝혔다.

리더 진진은 새 앨범을 준비하며 가장 뿌듯했던 순간에 대해 “팬분들이 ‘진진 랩 파트가 킬링파트다’라고 말해주시고 회사에서도 ‘이상하게 네 랩 파트가 자꾸 귀에 박힌다’고 해주셨다. 이번 앨범을 들어보니 전체적으로 밸런스도 좋고 애들 실력도 많이 늘어 뿌듯하다”고 전했다.

아스트로의 화보와 인터뷰는 오는 16일 발간하는 '하이컷' 210호를 통해 만날 수 있다./pps2014@osen.co.kr

[사진] 하이컷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