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기대한 만큼 보여준다"…'강철비' 정우성X곽도원, 천만 자신감 [종합]

[OSEN=장진리 기자] "빨리 관객들에게 보여주고 싶다." 자신감으로 뭉친 천만 기대작 '강철비'가 올 겨울 스크린을 찾아온다.

영화 '강철비'(양우석 감독)는 15일 오전 서울 압구정 CGV에서 열린 제작보고회로 베일을 벗었다. 이날 제작보고회에는 정우성, 곽도원, 양우석 감독이 참석했다.

양우석 감독은 한반도의 핵전쟁을 소재로 한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를 기획한 것에 대해 "북한은 본질주의적으로는 동포인데 관계주의적으로는 적이기도 하다. 동포라 같이 가야 할 것 같은데 적인 상황인 거다"라며 "그러다보니 남북관계를 냉철하게 바라보기가 힘든데, 남북관계를 냉철하게 바라봤으면 좋겠다는 생각에서 가장 위험할 수 있는 상황을 대입하게 됐다. 우리 영화가 앞으로 남북관계의 해결책을 찾는데 상상을 보탤 수 있으면 좋겠다는 생각에 '강철비'를 만들게 됐다"고 밝혔다.

'강철비'를 이끄는 두 축은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배우 정우성과 곽도원이다. 정우성은 쿠데타로 큰 부상을 입은 북한 1호를 데리고 남한으로 온 최정예 요원 엄철우 역을, 곽도원은 북한의 1호가 내려 왔음을 알게 되는 대한민국의 외교안보수석의 곽철우 역을 맡았다.


양우석 감독은 두 사람의 캐스팅에 대해 "운명이라고 생각한다"며 "정우성의 캐스팅은 스포일러가 되기 때문에 나중에 밝히겠다. 곽도원은 몇 년 전에 시나리오를 쓸 때부터 곽도원의 본명인 곽병규를 쓸 정도로 원했던 캐스팅이었다"고 밝혔다.

'강철비'는 양우석 감독이 인기리에 연재한 원작 웹툰 '스틸 레인'에서 출발한다. 양우석 감독은 "'스틸 레인'을 바탕으로 한 것은 사실이지만, 전혀 다른 캐릭터와 정세를 선보인다"고 설명했다.

정우성과 곽도원은 극 중에서 '철우'라는 같은 이름을 사용한다. 정우성은 '강철같은 친구(鐵友)'라는 뜻의 철우, 곽도원은 '밝은 집(哲宇)'이라는 의미로 철우라는 이름을 사용한다. 또한 영화 제목인 '강철비' 역시 한자로 바꾸면 '철우(鐵雨)'가 된다.

양우석 감독은 "영화 캐릭터 나이가 30~40대다. 당시 북한에서도 철우라는 이름을 썼다고 하더라. 재밌겠다 싶어서 썼다"며 "'스틸레인'이 실제로 존재하는 미사일 이름이기도 해서, 두 분 이름이랑 여러 가지 중의적 의미로 써봤으면 싶었다"고 말했다.

'강철비'는 오는 12월 20일 개봉을 확정했다. 같은 날에는 하정우가 주연을 맡고, 이정재가 특별 출연으로 힘을 보탠 '신과함께'가 개봉한다. 아티스트컴퍼니에서 한솥밥을 먹고 있는 세 사람이 같은 날 개봉으로 맞대결을 펼치게 된 것에 대해 정우성은 "진심으로 응원한다"고 말했다.

정우성은 "사적인 자리에서 얘기를 한다. 둘다 영화 장르가 너무 다르고, 얘기하고자 하는 메시지가 너무 다르다"며 "어떤 영화가 하나만 있는 거보다 두 영화가 있는 게 영화 산업에 더 긍정적으로 작용하기 마련이다. 진심으로 응원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어 "왜 같은 날 붙지 이런 생각 조차 안 했다. 전혀 아무런 생각이 없었다"며 "극장에 '내 영화가 더 재밌다'는 생각으로 거는 게 아니라 '이런 영화도 있다'고 거는 거다. 관객들의 취향이다. 관객 분들이 극장을 찾으셔서 좋은 영화를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특히 '강철비'는 '변호인'으로 1100만 관객을 사로잡은 양우석 감독의 신작으로 주목받고 있다. 양우석 감독은 흥행 성적에 대한 기대나 부담에 대해 "'변호인'을 찍을 때나 찍고 나서도 흥행에 대한 생각은 못 했다. 누가 되지 않아야겠다는 생각만 했다. '변호인'을 찍고 나서 여러 가지 일이 있어서 멘탈이 강해졌나보다. 별다른 부담감이나 불안함은 없었다"며 "'강철비' 역시 제 주관적인 견해가 들어갔으면 부담감이 있을 것 같다. 하지만 모두가 고민해 봐야 할 만한 이야기라 많은 분들이 영화를 보시고 즐겨주셨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강철비'의 주연을 맡은 배우들은 작품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정우성은 "빨리 관객 분들께 보여주고 싶다는 생각이 드는 작품인 것 같다"고 개봉에 대한 자신감을 보였고, 곽도원 역시 "기대 많이 하셔도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작품이 될 것 같다"고 강조했다. 양우석 감독은 "최고의 배우들이 최고의 연기를 펼쳤다"고 정우성, 곽도원이 선보일 최고의 작품임을 확신했다.

한편 '강철비'는 북한 내 쿠데타가 발생하고, 북한 권력 1호가 남한으로 긴급히 넘어오면서 펼쳐지는 첩보 액션 블록버스터. 오는 12월 20일 개봉한다./mari@osen.co.kr

[사진] 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