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저스티스리그' 예매율 54% 돌파...11월 흥행 구원투수 될까

[OSEN=지민경 기자] 영화 '저스티스 리그'가 오늘(15일) 15시 개봉하는 국내에서만 예매율 54%를 돌파하고 북미에서도 '원더 우먼'의 사전 예매량을 넘어서는 등 전 세계적인 흥행 돌풍을 예고하고 있다. 개봉을 기념해 영화의 재미를 더할 캐릭터 의상 비하인드도 전격 공개한다.

15일(수) 오전 기준으로 영화입장권 통합전산망에서 '저스티스 리그'가 예매율 1위를 차지하고 있는 가운데, 예매점유율 54%를 돌파했다. 2위와 4배 이상의 격차를 보이고 있어 독보적인 인기를 과시할 것으로 보인다.

오늘(15일) 본격적으로 출격에 나서 전통적인 극장가 비수기인 11월, 흥행 구원투수가 될 것인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 일반 2D뿐만 아니라 IMAX 3D, 4DX 등 특별관들의 예매율 역시 빠르게 높아지고 수익면에서도 좋은 성적을 거둘 것으로 예상된다.

또한 미국의 대표적인 인터넷 예매사이트인 판당고닷컴에 따르면, 동일 기간 비교 '저스티스 리그'가 '원더 우먼'의 사전 예매량을 뛰어넘었다. '원더 우먼'이 북미에서만 4억 달러, 전 세계적으로 8억 달러를 넘어선 바 '저스티스 리그' 역시 폭발적인 흥행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저스티스 리그'의 SNS 반응도 비평과 흥행 면에서 모두 성공한 '원더 우먼'만큼이나 만족스럽고 DC영화 중 최고로 재미있다는 평으로 모아지고 있어 이와 같은 전망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특히 이번 영화로 한자리에 모인 슈퍼히어로 완전체의 매력이 영화를 더욱 빛내고 있다. 리더로서의 면모를 드러낸 배트맨과 막강한 전투력을 보여준 원더 우먼, 신스틸러 플래시와 아쿠아맨, 사이보그까지 캐릭터 각각의 개성에 대해 극찬이 쏟아지고 있다. 각 캐릭터들은 서로 다른 능력을 선보이는 한편, 의상에서도 개성을 드러내는데 의상에 대한 비하인드가 영화 보는 재미를 배가시킨다.

원더 우먼의 의상은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과 '원더 우먼'을 조합하고, '원더 우먼'의 설정과 100년의 차이가 나는 시대상을 반영했다. 별, 티아라, 올가미, 칼과 방패, 가슴의 독수리, 벨트의 WW 등 중심 요소는 똑같이 유지하되, 색채는 더욱 생동감 있고 빛나게 변형했다.

영화 후반부에 배트맨이 가장 강력한 전투에서 입는 ‘전술 수트’라는 새로운 수트가 등장한다. 근육과 체력으로 무장한 우락부락한 실루엣을 만들면서 배우가 입었을 때 너무 덥거나 춥지 않아야 하고, 유연하고 편안한 의상이어야 했기 때문에 이번 영화에서 가장 제작이 어려운 의상이었다.

아쿠아맨의 의상은 역할을 맡은 제이슨 모모아의 팔에 있는 실제 문신 패턴을 따서 꾸민 다음 몸 전체에 덮었다. 아쿠아맨의 일명 ‘비늘 갑옷’은 이 문신에 3D 기술을 적용한 것으로 해양 생명체의 색채를 넣어 생물 발광처럼 빛에 따라 변하는 아름다운 무지갯빛을 띠고 있다.

플래시는 초고속 능력으로 인해 발생하는 고온으로부터 보호하기 위한 내열 재료와 표준 공기 역학 형태와 같은 첨단 기술과 캐릭터의 펑크 스타일을 결합시키기 위해서 100개가 넘는 부품을 손으로 제작했고, 의상 위에 그물망처럼 복잡한 와이어를 통해 최초의 플래시의 정체성을 구축했다.

사이보그 의상은 시각 효과 예술가와 시각 효과 감독이 함께 모션 캡처 수트를 디지털로 변신시켰다. 스케치로 낯선 세계의 그래픽 언어를 구축한 후 시각 효과팀에서 배우의 연기를 기반으로 사이보그의 모습을 개발했다.

특히 배우들은 모두 역할을 위해 강도 높은 훈련을 받으며 촬영이 진행되는 중에도 근육을 키웠고 몇몇 배우들은 제작 중에 몸무게가 10%나 늘기도 했다. 때문에 의상팀은 촬영 내내 계속 줄자를 들고 다니며 의상을 손봐야 했다고.

'저스티스 리그'는 DC의 히어로 군단이 모여 공동의 적에게 맞서는 이야기를 그린 초대형 액션 블록버스터이다. 인류의 수호자인 슈퍼맨이 사라진 틈을 노리고 막강한 힘을 지닌 ‘마더박스’를 차지하기 위해 빌런 스테픈울프가 악마군단을 이끌고 지구에 오고, 이를 막기 위해 배트맨은 원더 우먼과 아쿠아맨, 사이보그, 플래시를 모아 지구의 운명을 건 전투를 벌인다.

배트맨은 최첨단 수트와 장비, 막강한 재력을, 원더 우먼은 불사신에 가까운 초인적인 힘, 민첩성 등 최강 전투력을 과시한다. 아쿠아맨은 물을 다스리는 바다의 왕으로서 능력을 발현하고, 플래시는 물리학 법칙을 무시한 초인적인 속도와 더불어 잔망스러운 매력까지 겸했다.

사이보그는 천재적인 지능과 반인반기계인 몸의 장점으로 모든 컴퓨터와 연결할 수 있는 테크놀러지의 진화를 보인다. 이들 슈퍼히어로들 각각의 파워가 조합된 현란한 액션과 스펙터클한 영상, 블록버스터로서의 스케일은 물론, 흥미진진한 드라마에 유머러스함으로 엔터테인먼트 무비로서의 역량을 과시한다.

배트맨 역의 벤 애플렉, 원더 우먼 역의 갤 가돗, 아쿠아맨 역의 제이슨 모모아, 사이보그 역의 레이 피셔, 플래시 역의 에즈라 밀러와 함께 이들과 함께 J.K 시몬스와 엠버 허드가 새롭게 합류했다. 슈퍼맨 헨리 카빌과 에이미 아담스, 다이안 레인, 제레미 아이언스, 제시 아이젠버그와 코니 닐슨 등 '배트맨 대 슈퍼맨: 저스티스의 시작'과 '원더 우먼'에 등장했던 인물들을 다시 만날 수 있다. 15일 15시 2D, 애트모스 2D, 3D, IMAX 3D, 4DX 등 다양한 포맷으로 개봉한다. /mk3244@osen.co.kr

[사진] '저스티스리그'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