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톡] 최병모 "'비밀의 숲' 심리게임, 이렇게 잘 될 줄 몰랐다"

[OSEN=김나희 기자] 배우 최병모가 출연작 '비밀의 숲'에 대한 비하인드스토리를 털어놨다.

최병모는 15일 OSEN과 진행한 인터뷰에서 지난 7월 '웰메이드 드라마'라는 호평을 받으며 종영한 tvN '비밀의 숲'(극본 이수연/ 연출 안길호)에 대해 "처음에 '비밀의 숲'이 이렇게 잘 될 거라고 생각한 배우는 많지 않았을 거다"라고 운을 뗐다.

그는 이어 "요즘 장르물들이 이전에 비해 자극적이 요소가 많다. 웬만하면 2회에 한 번씩 살인사건이 일어나는 편인데 우리는 사건 하나로 계속 이어가야 하니 '과연 이런 심리게임을 시청자들이 따라와 줄까' 싶었다. 그런데 예상외로 많은 분들이 범인을 추리하는 걸 재밌어하시더라. 촬영하는 저희들도 재밌게 했다"고 설명했다.

최병모는 당시 극중 비리검사 이창준(유재명 분)의 고향 친구이자 한여진(배두나 분) 경위의 수사를 사사건건 방해하는 비리 경찰 김우균으로 분해 열연을 펼친 바. 무엇보다 최병모는 김우균이 납치 살인미수 사건의 피해자인 김가영(박유나 분)의 증언으로 황시목(조승우 분)과 한여진에게 체포당하는 장면에서 다양한 감정 연기를 보여줘 남다른 존재감을 남겼다.

그는 이에 대해 "저희끼리 찍을 때도 감독님께서 '드디어 사이다 하나 나온다'고 했었다"라며 당시를 회상했다. 최병모는 이어 "조승우씨는 말수가 별로 없지만 약간 '애어른' 같은 부분이 있다. 배두나씨는 진짜 털털하다. '내가 여배우다'라는 것보다 뭐든지 스스로 알아서 하는 편이다. 주변 사람들하고 편하게 지내는데 사랑스럽다는 말을 듣는 게 저런 부분 때문이구나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칭찬했다.

끝으로 최병모는 자신이 생각하는 '비밀의 숲' 명장면에 대해 "이창준이 죽기 전에 내래이션이 깔리는데 꼭 대서사시를 읽는 듯 뭉클하더라"며 "유재명씨와는 tvN '굿와이프' 때도 보고 이번에도 봐서 반가웠다. 연기하기 편했다"라고 덧붙여 훈훈함을 자아냈다.

한편 최병모는 현재 방송 중인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김이지 황다은/ 연출 김상호 이상엽)에서 건설회사 후계자이자 주인공 김정혜(이요원 분)의 남편인 이병수로 분해 열연을 펼치고 있다. 단 2회만을 남겨놓은 '부암동 복수자들'은 오는 16일 종영한다. / nahee@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비밀의 숲' 스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