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박항서, 베트남 대표팀 감독 데뷔전서 무승부...팀은 아시안컵 본선행

[OSEN=이균재 기자] 지난달 베트남 축구 대표팀의 지휘봉을 잡은 박항서 감독이 데뷔전서 아프가니스탄과 0-0 무승부를 기록했다.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은 지난 14일 베트남 하노이서 열린 2019 UAE 아시안컵 최종예선 5차전 아프가니스탄과 홈 경기서 0-0으로 비겼다.

이날 경기는 베트남 축구 대표팀을 맡은 박항서 감독의 A매치 데뷔전이었다. 경기 초반 아프가니스탄의 거센 압박에 밀려 고전하던 베트남은 응우옌 뚜안 만 골키퍼의 선방으로 위기를 넘겼다.

베트남은 K리그 클래식 강원 FC에서 활약하고 있는 르엉 쑤언 쯔엉을 중심으로 아프가니스탄의 골문을 몇 차례 두드렸지만 경기는 아쉽게 0-0 무승부로 종료됐다.

박항서 감독은 경기 뒤 인터뷰서 “A매치 데뷔전에서 승리하지 못해 아쉽다”며 “열심히 뛰어 준 선수들과 경기장을 찾아와주신 베트남 축구 팬들께 감사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박 감독은 “남은 기간 동안 팀을 잘 만들어 2019 UAE 아시안컵 본선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이날 거둔 무승부로 승점 1을 추가한 베트남은 아프가니스탄, 요르단, 캄보디아와 함께 편성된 2019 UAE 아시안컵 최종예선 C조서 조 2위로 본선 진출을 일찌감치 확정지었다. 

이로써 베트남은 공동개최국 자격으로 출전한 2007년 아시안컵에 이어 12년 만에 아시안컵 본선 무대를 밟
게 됐다./dolyng@osen.co.kr
[사진] 디제이매니지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