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故 김주혁 사고, 현장조사 완료…사고 원인 진실 풀릴까 [종합]

[OSEN=장진리 기자] 불의의 사고로 유명을 달리한 故 김주혁의 사고 원인을 찾기 위한 경찰과 도로교통공단의 합동 현장조사가 실시됐다.

경찰과 도로교통공단은 오늘(15일) 오전 11시부터 故 김주혁의 교통사고가 발생한 서울 강남구 삼성동 아이파크아파트 앞 도로에서 현장조사를 벌였다.

앞서 경찰은 "도로교통공단과 합동으로 사고장소에 대한 조사를 통해 차량의 속도와 타이어 흔적 등에 대한 분석을 실시하고, 국과수의 차량 검사를 통해 차량 이상여부 등의 확인에 주력할 예정"이라고 설명한 바 있다.

이날 도로교통공단은 故 김주혁의 사고 당시 상황을 재현할 수 있도록 3D 스캐너와 드론을 이용해 사고 현장을 꼼꼼하게 기록했다. 또한 故 김주혁이 타고 있던 SUV 차량이 주행 중이던 중형 승용차와 접촉사고를 낸 후, 갑자기 인도로 돌진해 인도 턱과 부딪힌 지점, 그리고 이 사고로 깨진 턱 등을 촬영했다. 또한 보다 정확한 사고 원인 분석을 위해 故 김주혁의 차량이 아파트 계단 아래로 굴러떨어지기 전 바닥에 남긴 타이어 흔적, 故 김주혁 차량이 다른 차량, 인도 등과 충돌한 지점 간의 거리 등의 측정과 촬영도 이뤄졌다.


도로교통공단은 이날 현장조사를 통해 얻은 데이터와 현재 분석 중인 故 김주혁 차량의 블랙박스 영상은 물론, 당시 사고 현장 근처에 있던 차량 등에서 얻은 블랙박스 정보 등을 결합, 당시 사고 상황을 재현하고, 최대한 故 김주혁을 사망에 이르게 한 정확한 사고 원인을 찾겠다는 계획이다.

한편 강남경찰서는 지난 15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이하 국과수)의 故 김주혁 부검 결과를 발표했다. 국과수가 밝힌 故 김주혁의 최종 사인은 앞서 구두 소견으로도 밝혔던 머리 손상. 국과수 측은 "사망원인은 머리뼈 골절 등 머리의 손상으로 판단된다"고 故 김주혁의 최종 사망 원인을 밝혔다.
논란이 됐던 약물 등은 검출되지 않았으며, 사망 원인으로 거론됐던 심근경색 등도 직접적인 사망 원인이 아닌 것으로 전해졌다. 국과수 측은 "약독물 검사에서 미량의 항히스타민제가 검출된 이외에 알코올이나 특기할만한 약물과 독물이 검출되지 않았으며, 심장 검사에서도 심장동맥 손상이나 혈관이상, 염증 등이 없어 심근경색이나 심장전도계의 이상은 확인할 수 없다"고 밝혔다.

그러나 "선행된 두 차례의 경미한 사고로 인해서는 큰 손상이 발생할 상황이 아닌 점, 사고 후 가슴을 핸들에 기댄 채 양손은 핸들을 감싸쥐고 굉장히 괴로워하는 표정을 지었다는 피해자의 진술 등을 볼 때 김주혁이 자구력을 소실하였을 정황이 있고, 최종 교통사고로 인한 치명적인 머리손상이 발생하기 전, 사후에 밝히기 어려운 급격한 심장 또는 뇌 기능실조가 선행되었을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다"고 밝혀 정확한 사인은 여전히 물음표인 상태다.

이러한 가운데 경찰과 도로교통공단이 공동으로 실시한 현장조사가 故 김주혁의 안타까운 사망을 둘러싼 진실을 풀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mari@osen.co.kr

[사진] 사진공동취재단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