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박해수 원톱"..'감빵생활' 신원호 PD의 큰마음, 또 통할까

[OSEN=김나희 기자] '슬기로운 감빵생활'의 주연으로 대중에게 다소 생소한 배우 박해수를 캐스팅한 신원호 PD, 드라마계 '미다스의 손'이라 불리는 그의 안목이 이번에도 통할 수 있을까.

오는 22일 밤 9시10분 첫 방송되는 tvN 새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극본 정보훈/ 연출 신원호, 이하 감빵생활)은 슈퍼스타 야구 선수 김제혁(박해수 분)이 하루아침에 범죄자가 된 후 교도소에 들어가 그곳에서 일어나는 이야기, 또 그 안에 사는 사람들의 생활을 그린 블랙코미디 드라마다.

감옥과 블랙코미디라는 생소한 소재와 장르, 그리고 무엇보다 '응답하라' 시리즈를 만든 신원호 PD의 차기작이라는 점에서 주목을 받고 있다. 특히 대중에게 익숙하지 않은 이름으로 구성된 출연진들을 보면 '응답하라'가 처음 시작되던 때의 물음표가 다시금 떠오르는 작품이기도 하다.

하지만 앞서 '응답하라' 시리즈를 연속으로 히트시킨 신원호 PD이기에 이번 '감빵생활'에 대한 기대감도 꽤 높은 상황. 그중에서도 주연으로 파격 캐스팅된 박해수에게 많은 이들의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신원호 PD는 그동안 '응답하라' 시리즈로 수많은 신예들을 대거 발굴했기 때문이다.



이에 대해 신원호 PD는 "박해수가 하는 연극을 보러 갔는데 김제혁 인물에 잘 어울릴 것 같은 외관을 지니고 있더라. 연기력도 훌륭했다. 인성도 착하고 귀엽다"면서 "김제혁이 드라마에 갖고 있는 지분이 많다. 박해수 원톱이라고 해도 될 정도로 비중 자체가 크다"고 예고해 궁금증을 더했다.

이어 그는 "우리가 배우를 찾는 기준은 늘 일관됐다. 캐릭터에 가장 부합할 만한 매력을 가진 사람이다. 거기에 걸맞은 연기력, 인성을 갖춰야 한다. 그것이 소위 'A급'이라는 분이 된다고 하면 출연할 수 있지만, 캐릭터에 맞는 사람을 찾다 보면 신인이나 인지도가 낮은 배우가 될 때가 많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신들도 큰마음을 먹은 것이라고 밝힌 신원호 PD. 다행히 박해수는 이러한 신원호 PD의 도전을 뒷받침할 수 있는 실력을 지닌 인물. 이미 공연계에서는 남다른 신뢰를 받고 있는 그는 10여 년간 연극과 뮤지컬에서 왕성한 활동을 펼치며 자신만의 연기 인생을 걸어온 실력파 배우다.

뿐만 아니라 최근에는 드라마 '나 엄마 아빠 할머니 안나', '무신', '육룡이 나르샤'와 영화 '해적', '소수의견' 등에도 출연해 존재감을 발휘해왔기에, 신예 혹은 다소 무명의 배우를 스타로 만드는데 탁월한 능력을 지닌 신원호 PD의 픽(Pick)이 박해수에게도 통할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 nahee@osen.co.kr

[사진] CJ E&M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