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현장] '기억의 밤', 스포에 대처하는 장항준 감독+김무열의 자세

[OSEN=하수정 기자] '기억의 밤'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작품답게 반전과 비밀이 중요한 영화다. 그런 이유로 장항준 감독과 김무열은 스포에 조심 또 조심했다.

15일 오후 서울 코엑스 별마당 도서관에서는 영화 '기억의 밤'(감독 장항준) 오픈토크가 열렸고, 이 자리에는 장항준 감독과 주연 김무열이 참석했다. 또 다른 주연 강하늘은 군 복무 중이다.

'기억의 밤'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 분)과 그런 형의 흔적을 찾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 분)의 이야기를 그린다. 평소 시나리오를 빨리 쓰는 장항준 감독이 초고를 쓰는데 1년이나 걸릴 정도로 노력한 작품이다.

장항준 감독은 "보통 스릴러 작품을 보면 후반부가 약한 게 많다. 억지로 논리를 연결시키는 게 많다. 그런것을 피해야 하니까 설득력 있고 말이 돼야 했다. 그런 부분들의 설계가 필요해 과학적 자문도 받았다"고 밝혔다.


국내 극장가에 스릴러 작품 쏟아지는 가운데, 뻔히 결과가 보이는 스릴러는 관객들의 외면을 받기 쉽다. 장항준 감독도 이를 잘 알고 있기에, 관객이 예측할 수 없도록 비밀과 진실을 곳곳에 숨겨놨다. '기억의 밤' 측은 개봉 전 스포가 퍼질까봐 일반 시사도 진행하지 않았다.

김무열은 "캐릭터를 자세히 말할 순 없지만, 아! 이 얘기도 하면 안되는구나. 영화가 개봉되면 드릴 말씀이 있을 것 같다"며 자세한 설명을 하지 못했다.

이날 현장에서는 영화의 예고편이 공개됐고, 관객들의 집중도가 커졌다. 장항준 감독은 '기억의 밤'만의 차별점을 언급하며, 궁금증을 더욱 자극했다.

장항준 감독은 "기존 스릴러와 다른 점은, 시각을 바꾸면 180도 다른 사건으로 보인다. 2번 보게되는 장면이 꽤 나올거다. '이렇게 다른 시각으로 보여지면서 사건이 정리가 되는구나'를 느낄 수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결과적으로 드릴 말씀이 많이 없다. 엔딩에 모든 게 밝혀지는데 이것도 자세히 얘기를 못하겠다. 아마 영화를 보면 퍼즐을 맞추는 재미가 있을 거다"고 덧붙여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기억의 밤'은 오는 29일 개봉한다./hsjssu@osen.co.kr

[사진] 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