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암동' 명세빈, 딸 때리려는 남편 막고 따귀.."끝이야"

[OSEN=이소담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명세빈이 딸 김보라와 함께 집에서 나왔다.

1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황다은, 연출 김상호 이상엽)에서는 이미숙(명세빈 분)이 백서연(김보라 분)을 때리려고 했던 남편의 팔을 붙잡고 대신 남편의 뺨을 때렸다.

그는 남편에게 "이제 끝이다. 당신 단 한 번도 우리 위한 적 없다"고 선언했다. 딸 서연에게는 짐을 챙기라고 했고, 두 사람은 집에서 나왔다.

김정혜(이요원 분)는 이 사실을 알고 분노했고 "개새, 그냥 죽여버려요"라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고, 미숙은 "그래서 제가 때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