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부암동' 명세빈, 딸 때리려는 남편 막고 따귀.."끝이야"

[OSEN=이소담 기자] '부암동 복수자들' 명세빈이 딸 김보라와 함께 집에서 나왔다.

1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극본 황다은, 연출 김상호 이상엽)에서는 이미숙(명세빈 분)이 백서연(김보라 분)을 때리려고 했던 남편의 팔을 붙잡고 대신 남편의 뺨을 때렸다.

그는 남편에게 "이제 끝이다. 당신 단 한 번도 우리 위한 적 없다"고 선언했다. 딸 서연에게는 짐을 챙기라고 했고, 두 사람은 집에서 나왔다.

김정혜(이요원 분)는 이 사실을 알고 분노했고 "개새, 그냥 죽여버려요"라며 자리에서 벌떡 일어났고, 미숙은 "그래서 제가 때렸다"고 말해 모두를 놀라게 했다. / besodam@osen.co.kr


[사진] '부암동 복수자들'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①] 홍종현 "데뷔 10주년 신기..가장 힘들었던 적? 매순간" 배우 홍종현이 데뷔 10주년을 맞았다. 모델에서 연기자로 변신하며 많은 사랑을 받은...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