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개콘' 류근지·김준호·이수지, 新코너로 웃음 하드캐리한 개그神

[OSEN=김수형 기자]  새코너들이 개그콘서트를 더욱 풍성하게 만들었다. 

19일 방송된 KBS 2TV 예능 '개그 콘서트'에서는 다양한 새 코너들이 그려졌다.

먼저 개콘’ 대표 미남 개그맨 류근지가 새 코너 ‘조별과제’를 통해 최강 밉상 후배로 변신했다.

류근지는 복학생 선배 앞에서 후배들을 얄밉게 혼내는 캐릭터를 연기했다. 그는 신입생 막내가 지각한 상황에 화가난 선배를 감싸주는 가 싶더니,  후배들에게 "선배가 나이 많고 찌질해도 선배는 선배다"며 위해 주는 척, 선배의 약점을 비꼬는 개그로 웃음을 안겼다.

또한 딴 짓하는 후배들로 아수라장인 분위기 속에서도 밉상 3종세트로, 선배의 뒷목을 잡게 만드는 등, 패닉에 빠지게 만드는 밉상후배 입담으로 얄미운 연기를 완벽하게 소화했다.

다음으론 김준호가 새로운 코너 '속보이스'에서 가발에 짙은 화장까지 갖춘 여장 모습으로 등장했다. 

첫 무대부터 충격적인 여장과 상반신 노출까지 노출했지만 관객들은 웃음보다 박수세례가 펼쳐졌다. 이에 당황한 김준호는 "빵빵 터질 줄 알았더니, 박수만 나온다 박수치지 말고 웃어라"며  '속보이스' 코너 답게 속마음 애드립으로 웃음을 안겼으며, 살신성인의 개그 정신으로 또 한번 열정을 불태웠다.

계속해서 이수지가 새 코너 ‘꼬맨스’로 또 한번 웃음 폭탄 하드캐리 연기를 펼쳤다.

이수지는 나이를 역행한 ‘수지어린이’로 변신, 친구에게 "너 아직도 딸기맛 치약으로 양치하니? 난 민트맛 치약 쓴다. 넌 어려서 못 견딘다"면서  "너 그림일기 날씨 알려주기도 지친다, 덧셈 뺄셈할때 네 손가락 빌려주는거 힘들다"며 재치넘치는 대사들로, 웃음을 안겼다.  유치원에서 초등학생이 된 연상녀로 유딩인 연하남 심문규와의 아찔한 연애스토리가 빅재미를 선사했다. 

특히 화제를 모은 바 있던 "예쁘면 다냐? 예뻐서 다다"라는 유행어를 언급하는 센스는 물론, 연기력을 폭발시키며 넓은 연기 스펙트럼과 무대 장악력으로 남다른 개그 내공을 빛냈다. 

이렇듯, 탄탄하게 짜여진 새로운 개그코너들이 또 한번 개그콘서트의 풍성한 웃음을 보장했다. /ssu0818@osen.co.kr
 
[사진] '개그콘서트' 방송화면 캡쳐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