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서희, 이번엔 유아인 저격 "여성이니 여성인권에만 힘쓴다"

[OSEN=최나영 기자] 대마초 흡연 혐의로 논란을 빚었던 가수 지망생 한서희가 배우 유아인의 발언에 발끈했다.

스스로를 페미니스트라고 주장하는 한서희는 25일 오전 자신의 SNS에 "여성이니까 여성인권에만 힘쓰죠. 흑인한테 백인인권 존중하는 흑인인권운동하라는 거랑 뭐가 다른 건지. 그리고 김치녀, 된장녀, 김여사 등등 한국 남자들이 만든 여혐 단어들이 넘쳐나는데 고작 한남이라고 했다고 증오? 혐오? 페미 코스프레하고 페미 이용한 건 내가 아니라... 아 그리고 저격했다고 뭐라 하시는 분 없으셨으면 해요. 전 연예인이 아니라 일반인이거든요"라는 글을 남겼다.

이와 함께 유아인 관련 SNS글과 방송 캡처 사진들을 게재하며 해당 글이 유아인을 저격하는 글임을 시사했다.

이는 유아인이 현재 지난 24일 일부 네티즌과 벌인 격한 설전으로 인해 화제의 중심에 서 있기 때문. 유아인은 이날 밤 사진을 공격하는 누리꾼들에게 "여성이니까 여성 인권에만 힘쓴다는 말은 남성들에게 남성이니까 남성 인권에만 힘쓰라는 말과 같다. 타인의 이해와 존중을 원한다면, 개인에 매몰되지 말고 타인을 존중하며 함께 하라는 말씀 드렸던 것"이라는 글을 남겼던 바다.



이에 앞서 한 SNS 이용자가 "유아인은 그냥 한 20미터 정도 떨어져서 보기엔 좋은 사람일 것 같다. 친구로 지내라면 조금 힘들 것 같음. 냉장고 열다가도 채소칸에 애호박 하나 덜렁 들어있으면 가만히 들여다보다가 갑자기 나한테 혼자라는 건 뭘까? 하고 코찡끗할 것 같음"이라고 남기자 유아인은 "애호박으로 맞아봤음? (코찡긋)"이라는 댓글로 대응했다.

이에 일부 누리꾼이 "맞아봤음?"이라는 말에 초점을 맞춰 이후 '한남(한국여자를 혐오하는 한국남자)'이라고 비난했고 유아인은 "농담 한마디 건넸다가 여혐한남-잠재적 범죄자가 됐다"며 자신의 생각을 그대로 드러냈다.

한편 앞서 한서희는 SNS상에서 트랜스젠더 이슈를 둘러싸고 방송인 하리수와 대립했던 바다. /nyc@osen.co.kr

[사진] 한서희 SNS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