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단독] 삼성 강민호, 내년부터 개인 트레이너둔다


[OSEN=손찬익 기자] 삼성 라이온즈 포수 강민호가 내년 시즌 개인 트레이너를 고용한다. 개인 트레이너는 강민호와 시즌 내내 동행하면서 컨디션 조절을 전담하게 됐다. 제광성 전 롯데 트레이너가 강민호의 컨디션 관리를 맡을 예정.

강민호는 삼성과 4년간 총액 80억원에 FA 계약을 체결한 뒤 핵심 선수로서 책임감을 다하기 위해 개인 트레이너의 필요성을 느꼈다. 강민호는 제광성 트레이너에게 컨디션 관리 중책을 맡아 달라고 제안했고 제광성 트레이너는 흔쾌히 수락했다. 제광성 트레이너의 인건비 등 각종 비용은 전부 강민호가 책임지기로 했다.

야구계의 한 소식통은 "강민호 선수가 롯데 시절부터 제광성 트레이너의 능력과 인성을 높이 샀고 삼성 이적 후 개인 트레이너 역할을 제안했다. 강민호가 삼성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는 책임감이 아주 강하고 삼성의 명가 재건을 위한 의지가 담겨 있다"고 전했다.

포수는 야구의 '3D 업종'이라 불린다. 투수 리드 뿐만 아니라 벤치의 작전 지시, 주자 견제 등 신경써야 할 부분이 많다. 또한 홈으로 쇄도하는 주자와 충돌하거나 블로킹 등 부상 위험 또한 높은 편이다. 따라서 강민호는 개인 비용을 지불해서라도 트레이너를 고용할 필요성을 느낀 것이다.


강민호는 삼성 이적 후 "컨디션이 아주 좋다. 지난해 무릎이 좋지 않았는데 준비를 잘 한 덕분에 올 시즌 많은 경기에 출장했다. 건강한 몸으로 좋은 성적을 거둬 삼성의 선택이 틀리지 않았다는 걸 증명하고 싶다"고 말했다.

강민호가 팀 전력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크다. 다시 말해 강민호의 성적은 곧 팀 성적과 직결된다. 강민호가 최고의 컨디션을 유지하기 위한 방법으로 개인 트레이너를 고용한 건 좋은 본보기가 될 전망이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