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최고의 TV] "운명적 만남"..'흑기사' 김래원♥신세경, 인생캐 추가요

[OSEN=박진영 기자] 배우 김래원과 신세경이 또 다른 인생캐 경신을 예고했다.

지난 6일 첫 방송된 KBS 2TV 새 수목드라마 '흑기사'는 한 남자와 두 여자의 200여년에 걸친 사랑이야기를 그린 판타지 로맨스 드라마로, '적도의 남자'의 김인영 작가가 대본을 쓰고 김래원 신세경이 주연을 맡아 기대를 모았다.

드라마에서 늘 좋은 성적을 내왔던 김래원이 선택한 '흑기사'라는 점에서 이번에도 선구안이 통할지 그 결과에도 이목이 집중됐다. 아니나다를까, 김래원과 신세경은 첫 방송부터 왜 이 작품을 선택할 수밖에 없었는지를 제대로 입증하며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날 정해라(신세경 분)와 문수호(김래원 분)는 운명에 이끌려 슬로베니아에서 재회했다. 두 사람은 어릴 적부터 남매처럼 지내던 사이. 하지만 해라의 집이 망하면서 두 사람은 정반대의 삶을 살게 됐다. 해라는 옷 한 벌 제대로 사지 못하는 여행사 직원으로, 수호는 자신의 속내를 쉽게 드러내지 않는 성공한 사업가가 됐다.


해라는 샤론 양장점에서 코트를 맞추면서부터 이렇게 됐다고 생각, 샤론 양장점을 찾아 샤론(서지혜 분)을 만났다. 그리고 자신과 인생을 바꾸자고 하는 샤론의 제안을 수락했다. 다음 날부터 해라의 삶은 변하기 시작했다. 그 중 하나가 바로 슬로베니아에서 이뤄진 수호와의 재회.

해라는 수호를 알아보지 못한 상태. 하지만 이미 두 사람의 운명적인 사랑은 시작이 됐고, 시청자들은 이들이 보여줄 애절한 로맨스를 기대하고 있다. 김래원과 신세경은 첫 방송부터 미스터리함으로 가득한 '흑기사'에서 캐릭터에 딱 맞는 연기를 보여줘 호평을 이끌어냈다.

신세경은 극한의 상황에서 좌절하고, 또 힘을 얻어가는 해라를 맞춤옷 입은 듯 연기했고, 김래원은 대사보다는 눈빛, 표정, 분위기로 극을 압도했다. 서지혜 역시 미스터리함을 가중시키는 역할을 제대로 해냈다. 아직은 퍼즐을 맞춰나가야 하는 상황이라 전개를 조금 더 두고 봐야 할 듯 하지만, 배우들의 호연과 독특한 연출이 어우러져 이들의 '인생작'이 되지 않을까 하는 좋은 예감이 생긴다. /parkjy@osen.co.kr

[사진] '흑기사'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