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미워도 사랑해' 표예진♥이성열, 싹트는 호감

[OSEN=조경이 기자] 이성열이 표예진에게 점차 마음을 열어갔다. 

7일 방송된 KBS 1TV '미워도 사랑해'에서 길은조(표예진)는 가출한 홍석표(이성열)를 찾아냈다. 

홍석표는 "오랜만이에요. 하루가 너무 길었다"며 길은조를 보고 반가운 미소를 지었다. 이에 길은조는 "하루만이다"며 신경질을 냈다. 이어 홍석표의 정강이를 걷어차며 "약속을 펑크 낸 값"이라고 말했다. 

왜 가출했냐는 말에 홍석표는 센터에서 일방적으로 해고통보를 받았다고 털어놨다. 지각, 근무태만, 불성실 등이 해고 사유라고. 이에 길은조는 "이유가 확실하다"고 말했다. 

이에 홍석표는 "더러우면 피하고 억울하면 부딪쳐보라"는 은조의 말을 곱씹으며 가출 하루 만에 집으로 돌아왔다. 

은조가 꽃집 앞에서 발을 떼지 못했다. 은조는 "역시 꽃은 장미야. 너무 예쁘다"라고 했지만 석표는 "꽃이니까 예쁜 게 당연하다"며 냉랭하게 말하고 앞서 갔다. 은조는 서운한듯 "내가 댁한테 뭘 바래"라고 말했다.  

달동네 꼭대기까지 올라갔다. 석표는 은조에게 왜 이렇게 열심히 해요? 은조씨가 안 해도 되는 일인데"라고 물었다. 이에 은조는 "전당포 일은 별로다"며 "그런데 패션쇼 할 때는 재밌었다. 그런 일 또 할 수 있으면 이런건 10번도 더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석표는 "의외다"며 "노는 거 좋아하는 줄 알았다"고 말했다. 은조는 "노는 거 좋아한다"며 "그런데 놀고 먹을 순 없잖아요"라고 답했다.  

rookeroo@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