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백년손님' 김세정x장문복, 후포리에 뜬 김장천사(ft. 효도쇼)

[OSEN=이지영 기자] 나르샤, 세정, 혜연, 장문복이 후포리를 찾아 김장을 도왔다.

7일 방송된 SBS '자기야-백년손님'에서는 김장을 준비하는 후포리의 모습이 담겼다. 남서방은 이만기에게 대게를 주겠다며 후포리로 불렀고, 이만기는 남서방 술수에 걸려 김장을 돕게 됐다.

남서방 장모는 배추를 옮기고 김치 속을 만드는 일을 시켰다. 이만기는 속았다는 것을 알면서도 장모의 등쌀에 일을 안할 수가 없었다. 장모는 이만기가 힘으로 하는 일은 너무 잘하자 탐내는 모습을 보였다.


뒤늦게 남서방이 등장했고, 남서방은 미안하다고 하면서 대게를 줘서 보냈다. 다음날은 나르샤가 구구단의 세정, 혜연, 장문복과 함께 후포리를 방문했다.

네 사람은 후포리언들과 함께 배추에 속을 넣는 일을 했다. 세정은 "식구가 많아 천포기를 한 적도 있다"고 했다. 그 말대로 세정은 능숙하게 김치 속을 넣었다. 혜연은 엄마가 보낸 동영상을 보며 공부했다고 밝혔다. 처음하는 김장에 신나하는 모습을 보였다.

장문복은 의욕이 앞서 배추를 옮기다 바닥에 떨어뜨려 장모에게 혼이 나기도 했다. 나르샤는 문복이 만회할 기회를 주기 위해 랩을 시켰고, 할머니들은 일어나 춤을 추며 흥겨워했다. 세정과 혜연은 '어머나'로 분위기를 띄웠고, 나르샤는 장모가 좋아하는 '찔레꽃'을 불렀다.

/ bonbon@osen.co.kr

[사진] '백년손님'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유이 "'맨홀' 역대 최저 시청률, 촬영 땐 몰랐다..부담多" 배우 유이가 지상파 드라마 최저시청률을 기록한 '맨홀' 촬영 당시를 회상하는 동시에...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