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감빵생활' 정해인x이규형, 이런 뒤통수 반전은 처음이라


[OSEN=박소영 기자] 1회 1반전 이상이다. '슬기로운 감빵생활'이 인물들의 반전 스토리로 시청자들을 단단히 사로잡고 있다.

7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슬기로운 감빵생활' 6화에서 단연 돋보였던 캐릭터는 '헤롱이' 한양(이규형 분)이었다. 그는 마약 혐의로 구속된 철없는 재벌2세.

그동안 그는 눈치없는 언행과 독특한 말투로 한없이 가벼운 캐릭터였다. 동료들의 신경을 건드려 두들겨 맞기도 일쑤. 약쟁이라고 무시도 당했던 바다.

하지만 알고 보니 그는 서울대학교 약학대학 출신이었다. 서부교도소는 '제1회 도전 골든벨' 대회를 진행했고 최후의 1인은 바로 한양이었다.


사실 문래동 카이스트(박호산 분)는 이를 알고 있었다. 그래서 그를 1등으로 만들기 위해 감기약을 대량 먹였고 약 기운에 오히려 제정신을 찾은 한양은 1등을 차지했다.

온 정신일 때 그는 진지하고 스마트했다. 코믹한 자세로 요가를 하던 모습은 온데간데없었다. 라면 10박스를 상품으로 받아온 '헤롱이'는 2상6방에서 사랑둥이가 됐다.

마지막 반전도 있었다. 앞서 그는 연인의 고발로 감옥에 오게 됐는데 알고 보니 동성애자였던 것. 한양은 자신을 면회 온 남성을 보며 애잔한 미소를 지었다.

유대위(정해인 분)도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군대 후임을 죽게 만든 혐의로 구속된 그는 자신의 무죄를 주장하며 자해를 시도했다. 홀로 갇힌 유대위는 살기어린 눈빛으로 운동에만 매진했다.

팽부장(정웅인 분)도 그를 오해했다. 유대위는 접견을 기다리다가 교도관(강기둥 분)이 쓰러지자 창문을 깨부수며 그를 살려냈다. 팽부장은 유대위가 교도관을 덮친 줄 알고 오해했다가 진실을 알고 사과했다.

유대위의 과거는 현재와 사뭇 달랐다. 중대장이었던 그는 후임들이 잘 따르는 선임이었다. 그런 그가 어떻게 후임을 괴롭히고 죽음에 이르게 했는지 궁금해지는 대목이다.

매회 인물들의 반전 스토리가 풀어지며 90분이 넘는 시간 동안 시청자들의 오감을 짜릿하게 만들고 있는 '감빵생활'이다. /comet568@osen.co.kr

[사진] '슬기로운 감빵생활'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