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컷] 강하늘X김무열 '기억의 밤', 스릴감 가득 명장면 BEST 3

[OSEN=지민경 기자] 개봉 2주차에도 동시기 개봉작 중 박스오피스 1위, CGV 골든 에그지수 97%를 유지하며 입소문 열풍을 일으키고 있는 '기억의 밤'이 관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은 명장면 BEST 3를 공개했다.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변해버린 형(김무열 분)과 그런 형의 흔적을 쫓다 자신의 기억조차 의심하게 되는 동생(강하늘 분)의 엇갈린 기억 속 살인사건의 진실을 담은 미스터리 추적 스릴러 '기억의 밤'은 역대급 서스펜스는 물론, 영화가 끝난 뒤 몰려오는 묵직한 여운으로 폭발적인 입소문 열풍을 일으키며 장기 흥행 순항 중이다. 관람객들 사이에서 N차 관람 인증이 이어지고 있는 '기억의 밤'의 놓칠 수 없는 명장면 BEST 3를 공개한다.


#1. 강하늘의 강렬한 눈빛, 몸을 사리지 않는 열연으로 최고의 스릴감을 전한다!


첫 번째 명장면은 ‘진석’(강하늘)이 맨발로 달리는 숨 가쁜 추격 장면이다. ‘진석’은 납치된 후 기억을 잃고 낯설게 변한 형 ‘유석’(김무열 분)을 의심하기 시작하면서부터 숨 막히는 추격전과 맨몸 액션을 벌인다. ‘진석’ 역을 맡은 강하늘은 영하의 날씨에도 불구하고 맨손과 맨발로 2층 집을 오르는 와이어 액션까지 펼쳤을 뿐만 아니라, 맨발로 끊임없이 달리는 열연을 펼치며 관객들에게 짜릿한 긴장감을 선사했다.


#2. “땀을 많이 흘렸네, 아주 많이”, 소름 돋는 명대사로 손에 땀을 쥐게 만들다!

'기억의 밤' 속 가장 강렬한 명장면 중 하나는 누군가와 은밀하게 전화 통화를 하고 있던 ‘엄마’가 ‘진석’이 엿듣고 있음을 눈치채고 2층 방으로 향하는 장면이다. ‘엄마’를 피해 문 밖에 숨어 있던 ‘진석’이 비를 맞으며 2층 방으로 올라가는 급박한 모습과 그와 대비되게 조용히 2층 방으로 올라가는 ‘엄마’의 모습은 관객들에게 최고의 몰입감을 선사한다.

특히, 비를 맞은 채 침대에서 잠들어 있는 ‘진석’을 향해 차가운 목소리로 “땀을 많이 흘렸네, 아주 많이”라고 속삭이는 장면은 관객들의 손에 땀을 쥐게 만들며, 이 모든 상황들이 과연 ‘진석’의 환영일지 혹은 실제 현실일지에 대해 궁금증을 유발한다.


#3. ”고작 그게 궁금해?”, 야누스적 매력의 절정을 보여주며 강렬한 여운까지 선사하다!

마지막 명장면은 꿈과 현실 사이에서 혼란을 겪는 ‘진석’이 ‘유석’에게 사건의 진실을 묻는 장면이다. 다정했던 형의 모습과 달리 차갑고 날카로운 눈빛을 발산하며 “고작 그게 궁금해?”라는 대사를 하는 김무열의 모습은 강렬한 인상을 남긴다. 특히, 김무열은 야누스적 매력을 십분 발휘한 열연을 선보이며 관객들에게 잊지 못할 여운까지 선사한다. 인상적인 열연을 선보인 김무열은 관객들의 폭발적인 극찬 세례를 받고 있다.

이처럼 관객들을 완벽하게 사로잡은 명장면 BEST 3 공개로 입소문 열풍을 이어가며 장기 흥행 중인 '기억의 밤'은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mk3244@osen.co.kr

[사진] 키위컴퍼니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