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김동률 "존박, 발라드 부를 때 제일 멋져"..후배사랑

[OSEN=선미경 기자] 뮤지션 김동률이 후배 존박을 극찬했다.

김동률은 자신의 SNS를 통해 "오늘 박이의 신곡이 나온다고 하네요!"라며 "저는 미리 들어봤지요! 이번 곡은 박이의 자작곡이라 합니다"라고 소개했다. 이어 "섹시한 곡도, 다소 무섭고 실험적인 곡도 다 잘 소화해내지만, 아무래도 제가 발라드 가수라 그런지, 저는 박이가 발라드 부를 때가 젤 멋있는 것 같습니다"라며 극찬을 아끼지 않았다.

존박의 ‘SMILE’은 발매 이후 따듯한 가사와 멜로디로 사랑받아왔으며, 지난 6일 종합편성채널 JTBC ‘정치부회의’에 출연해 의미를 더했다. 더불어 ‘SMILE’에 대한 뮤지션 김동률의 극찬이 다시 한 번 이목을 끌었다.

지난 28일 싱글 앨범 'SMILE'을 발매한 존박은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MONO’라는 타이틀로 3회 공연을 갖는다.

지난해 용산구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카드홀에서 '존박 콘서트 [Prelude]'라는 타이틀로 데뷔 후 첫 단독 콘서트를 연 존박은 티켓 오픈과 동시에 3천 관객을 매진 시켜 공연계에 큰 주목을 받은 바 있다.

존박은 이번 콘서트를 통해 "관객에게 하고 싶은 말을 음악적 감성으로 풀어낼 것"이라면서 "더 아늑한 공연을 선보이기 위해 선곡과 편곡에 각별한 애정을 쏟고 있다"고 밝혔다.

존박은 8일부터 10일까지 서울 서대문구 이화여자대학교 삼성홀에서 'MONO'라는 타이틀로 3회 공연을 갖는다. /seon@osen.co.kr

[사진]뮤직팜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이일화 "'응답하라4' 또 하냐고요? 신원호 PD님이…"  배우 이일화가 지난 1994년 개봉한 영화 ‘그리움엔 이유가 없다’(감독 유영진)...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할리우드 배우 제니퍼 애니스톤이 남편 저스틴 서룩스와의 이혼을...

  • [Oh!llywood]...

    블레이크 라이블리가 출산 후 다이어트에 대성공했다. 블레이크...

  • [Oh!llywood]...

    영화 '사탄의 인형3'에 출연했던 배우 제레미 실버스가 경찰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