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롤 올스타전] '고릴라' 강범현, "첫 출전 긴장, 나만 잘하면 문제 없어"

[OSEN=로스앤젤레스(미국 캘리포니아), 고용준 기자] "첫 경기라 긴장했는데, 긴장한 것 치고는 좋은 경기력이 나왔네요."

이제는 여유가 생겼다. 베테랑 서포터 '고릴라' 강범현은 생애 첫 롤 올스타전 출전 소감을 환한 웃음과 함께 전했다. 소속팀 롱주와 마찬가지로 강범현은 탐켄치로 팀원들을 적극 보호면서 유럽 올스타전 승리에 일조했다.

강범현은 8일 오전(한국 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로스앤젤레스 산타모니카 LCS NA 스튜디오에서 벌어진 '2017 LOL 올스타전(이하 롤 올스타전)' 1일차 유럽 올스타와 경기서 탐켄치로 상대 공격을 흡수하면서 활약했다.

경기 후 강범현은 "현지에 와서 연습을 많이 하지는 못했다. 디즈니랜드를 갔다오면서 어제 저녁에 두 번 정도 스크림을 했다. 매끈한 경기력은 아니었지만 다들 잘하는 선수들이라 무리없이 이긴 것 같다"라고 서전의 승리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는 "첫 경기라 긴장을 했다. 긴장한 것 치고는 좋은 경기력이 나왔다"면서 "긴장을 했던 이유는 새로운 선수들하고 해서다. 이번 올스타전이 포메이션이 국가대항전 느낌으로 바뀌었다. 그래서 걱정을 했다"고 덧붙였다.

경기 준비 과정을 묻자 강범현은 "연습할 시간이 부족하기 때문에 정보전이 중요하다. 패치에 따라서 준비를 했다. 우선적으로 가져갈 챔피언을 가져갔고, 첫 경기를 쉽게 이긴 것 같다"고 설명했다.

한국 올스타의 다음 상대는 대만 올스타. 그는 "대만 올스타는 카사 선수가 걱정된다. 그래도 앰비션형이나 다른 선수들, 우리 올스타팀 한 라인도 밀리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나 만 잘하면 우리가 이길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각오를 전했다.

마지막으로 강범현은 "이른 아침에도 올스타전을 관심있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 여기서 잘 먹고 질 지내면서 올스타전에 참가하고 있다. 좋은 성적으로 돌아가겠다"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