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러빙 빈센트' 한 달 만에 30만 돌파...입소문의 힘

[OSEN=지민경 기자] 개봉 후 4주째 다양성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수성하며 굳건히 정상을 달리고 있는 '러빙 빈센트'가 30만 관객을 넘어섰다.

전 세계 최초 유화 애니메이션 '러빙 빈센트'가 2017년 개봉작 중 최초로 4주째 다양성영화 박스오피스 1위를 기록, 개봉 30일 만에 30만을 돌파했다. (영화관입장권 통합전산망 기준 총 관객수 300,251명) 이러한 기록은 지난 여름 개봉해 뜨거운 입소문으로 흥행에 성공한 '내 사랑'이 정식 개봉 후 45일 만에 30만 관객을 돌파한 것에 비해 15일 더 빠른 속도라 주목할 만 하다.

이러한 국내 관객들의 '러빙 빈센트' 사랑은 '꾼', '기억의 밤', '반드시 잡는다' 등의 빅 사이즈 한국영화를 비롯, 많은 관객들에게 ‘인생 로맨스 영화’로 평가 받는 재개봉작 '라라랜드', '이프 온리'등의 쟁쟁한 영화들 틈 속에서 오직 작품성만으로 이룩한 성과라 더욱 의미가 깊다.


무엇보다 이미 영화를 본 10대와 20대 관객들의 N차 관람을 넘어 전국의 미술대학과 예술고등학교 학생들의 단체 관람, 매서운 강추위 속에서도 4050 세대 관객들의 발걸음이 꾸준히 이어져 전 세대가 사랑하는 영화로 입소문을 이어가고 있는 것이다.

이처럼 전 연령대의 뜨거운 지지에 힘입어 장기 흥행을 이어가고 있는 '러빙 빈센트'의 30만 돌파는 반 고흐가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화가’라는 사실이 미술관을 넘어 극장가에서도 증명된 것이라 더욱 주목할 만 하다.

이처럼 황홀한 흥행이 계속되고 있는 가운데 '러빙 빈센트'가 12월 다양성영화 박스오피스의 최종 승자가 될 수 있을지 관심이 쏠린다.

30만 관객을 돌파한 '러빙 빈센트'는 전국 극장에서 절찬 상영 중이다. /mk3244@osen.co.kr

[사진] '러빙 빈센트' 포스터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마녀' 김다미 "박훈정 감독 냉랭하지 않아, 만나보니 소년 같다"  신인 배우 김다미가 영화 ‘마녀’(감독 박훈정,...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