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화보] 김태훈 "문근영? 성격 정말 좋아, 털털하고 까칠하지 않다"

[OSEN=박진영 기자] 영화 ‘아저씨’ 속 낯선 형사 캐릭터를 통해 시선을 사로잡으며 존재감을 드러냈던 배우 김태훈이 bnt와 함께한 패션 화보를 공개했다.

화보 촬영 후 인터뷰에서 그는 얼마 전 개봉하며 주목을 받았던 영화 ‘유리정원’에서 배우 문근영과의 호흡을 맞추며 시선을 사로잡았다. 그는 “근영이와 부딪히는 장면이 많지 않아 딱히 말씀드릴 만큼 대단한 일은 없지만 성격은 정말 좋다. 생각보다 훨씬 털털하고 까칠하지도 않다”라며 상대 배우에 대한 칭찬을 늘어놓았다.

영화 ‘유리정원’의 저조했던 성적에 대한 질문을 하자 “관객 수가 많고 적음을 떠나 내 스스로 부족했던 점들 그리고 이것들이 관객들과 잘 소통이 안 되는 부분은 우리가 가져가야 할 고민거리라고 생각한다”라고 답변했다.


형(김태우)과는 다르게 연기에 대한 생각이 없었다고 말하는 그는 “형은 어렸을 때부터 연기 준비를 했지만 나는 아무 생각이 없던 평범한 아이였다”라고 전했다. 또한 그는 대학에 입학할 당시 겉멋만 들었던 어린 마음에 광고 연출가나 홍보를 하는 사람들이 대단하다고 생각해 신문방송학과나 광고홍보학과를 가고 싶었단다.

이어 그는 “한양대 출신 선배들이 연기보다는 광고 쪽으로 하시는 분들이 많다고 들어서 나는 신문방송학과보다는 연극 영화과에 가면 어떨까 하는 생각에 부모님에게 말씀을 드렸더니 처음에는 반대하셨다”라며 당시 복잡한 심정을 전하기도 했다.




그러나 그는 “아버지가 원하는 두 곳, 내가 원하는 두 곳에 원서를 넣었는데 전부 떨어지게 되었다. 하지만 극적으로 입학 직전 결원이 생겨 연극 영화과에 입학하게 된 것이다. 만약 떨어졌다면 내 인생은 정말 달라지지 않았을까(웃음)”라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기도.

영화 ‘아저씨’로 얼굴을 알린 그는 “사실 이 역할이 원래 양익준이었다. 이정범 감독님은 양익준의 형사 캐릭터를 원했는데 사정이 생겨서 출연을 못하는 상황이더라”며 “어떤 계기로 감독님과 미팅을 하는데 내가 이 역할을 맡으면 경찰 대학교 출신의 형사일 것 같아서 다른 색깔일 것 같다고 하시더라. 그런데 결국 크랭크인 2일 전에 합류를 하게 됐다”고 아찔한 상황을 전했다.

또한 자신이 출연했던 작품을 보느냐는 기자의 질문에는 “나는 내가 출연한 작품은 거의 안 보는 편이다. 한두 번 정도는 모니터링할 때 보지만 내가 연기한 것들이 마음에 들지 않아서 안 본다”라고 설명했다.


더불어 그는 “영화 ‘아저씨’는 내 첫 스타트였다. 독립 영화만 출연하다가 상업적으로 데뷔한 영화다”라며 애정을 드러내기도 했다.

2018년 개봉을 앞두고 있는 영화 ‘레슬러’에서 함께 호흡을 맞추었던 배우 유해진에 대해서는 “정말로 편하게 해주는 것을 넘어서 따뜻한 마음을 가지고 계신 형이란 생각이 들더라. 정말 좋다고 생각했다”라며 최근 감명 깊게 본 작품으로는 “연극 ‘모럴패밀리’를 보고 펑펑 울었다”는 말과 함께 오랜만에 깊은 감명을 받았다고 전했다.

마지막으로 주량에 대해 묻자 “예전에는 많이 마셨는데 몸이 안 좋아져서 현재는 잘 안 마신다. 그래서 쉬는 날에는 특별히 하는 건 없는데 이번 부산영화제에 가서는 정말 즐겁게 마셨다(웃음). 4박 5일 중 3일을 아침 6시에 들어갔는데 모든 것들을 놔버리고 즐기니깐 정말 재미있더라”며 당시 행복한 상황을 느낄 수 있었다. /parkjy@osen.co.kr
[사진] bnt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 ②] 오하늬 "제2의 김고은·김태리? 부담되지만 기분 좋다"  (인터뷰①에 이어) 영화 '미옥'(감독 이안규)에 출연한 배우 오하늬의...

인기쇼핑뉴스
  • [Oh!파라치]...

    안젤리나 졸리가 디즈니랜드에 떴다. 스플래시뉴스는...

  • [Oh!llywood]...

    마돈나가 아프리카 말라위에 어린이 병원을 열었다.12일(현지시각) CNN...

  • [Oh!llywood]...

    OSEN=최나영 기자] 미국드라마 '24'의 잭 바우어 캐릭터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