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쎈 초점] 배현진 'MBC 뉴스데스크' 하차, 영원한 여왕 될 수 없었다

[OSEN=김은애 기자]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 최승호 MBC 신임 사장이 지난 8월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가한 일갈이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최승호 신임 사장이 선임된지 하루만에 여왕의 자리에서 쫓겨났다. 

8일 오후 MBC 측은 공식 보도자료를 통해 "메인 뉴스인 ‘MBC 뉴스데스크’의 간판을 한시적으로 내린다. 대신 일반 뉴스 타이틀인 ‘MBC 뉴스’로 방송된다”며 “타이틀 변경에 따라 당분간 평일에는 김수지 아나운서가, 주말에는 엄주원 아나운서가 임시로 진행한다”고 밝혔다.

이어 이날 오후 방송된 'MBC 뉴스'에서는 배현진 아나운서가 아닌 김수지 아나운서가 앵커석에 앉아 인사를 했다. 김수지 아나운서는 "오늘부터 새 사장 취임에 맞춰 앵커를 교체한다. 당분간 MBC 뉴스는 재정비 기간을 거친다. 저희들은 재정비 기간동안 시청자에 남긴 상처를 철저히 돌아볼 것이다"라고 말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지난 2008년 11월 MBC 공채 아나운서로 입사해 2010년 6월 월드컵 특집 주말 뉴스데스크를 통해 뉴스앵커를 시작했다. 이후 그는 7년간 그 자리를 지키며 국내 최장수 앵커 기록을 코앞에 두고 있었다.

하지만 배현진 아나운서는 1988년 5월부터 1996년 8월까지 약 8년 간 ‘MBC 뉴스데스크’를 진행한 백지연의 기록을 넘지 못했다. 물론 지난 7년 역시 마냥 명예롭지는 못했다.

MBC노조 측은 배현진 아나운서가 사측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주장해 논란이 됐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지난 2012년 파업 당시 파업에 동참했다가 파업 100여 일이 지난 후 다시 회사로 돌아간 바 있다.  그는 당시 노조를 탈퇴하고 “적어도 뉴스 앵커로서 시청자 이외에 그 어떤 대상에게도 일방적으로 끌려가지 않겠습니다”라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배현진 아나운서를 향한 여러가지 폭로도 있었다. 배현진 아나운서에게 양치 하는 동안 물을 끄라고 지적한 한 기자가 비제작부서로 발령받은 사건, 신동진 아나운서가 사내 체육대회 피구 경기에서 그의 다리를 공으로 맞힌 뒤 인사발령을 받은 일 등이 알려지면서 그에 대한 비난여론이 거세졌다. MBC노조는 MBC 파업콘서트에서 두 사건을 ‘양치대첩’과 ‘피구대첩’으로 패러디해 영상을 제작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해 최승호 신임 사장은 뉴스타파 PD 시절 SNS에 “선배기자가 조사를 받는 등 고초를 당하고 마침내 비제작부서로 쫓겨나는 과정에서 배현진 씨는 무슨 생각을 했을까. 자신이 영원히 MBC 앵커로 여왕처럼 살 것이라고 생각했을까”라고 공개비판했다.

그러다 지난 7일 MBC 대주주이자 관리·감독 기구인 방송문화진흥회(이하 방문진)는 제 11차 임시 이사회를 통해 MBC 사장 후보 3인 중 최종 면접과 표결을 거쳐 최승호 후보를 MBC 신임 사장으로 내정했다. 배현진 아나운서는 이날 직접 최승호 신임 사장 소식을 직접 보도하기도 했다.

이에 배현진 아나운서의 행방은 더욱 뜨거운 관심을 받게 됐고, 결국 그는 물러나게 됐다. 이로써 7년 기록이 무색해진 배현진 아나운서. TV조선 이적설까지 제기된 가운데 영원한 여왕이 될 수 없었던 그가 어떤 행보를 걸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misskim321@osen.co.kr

[사진] MBC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