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방시혁 "'방탄의 아버지'라는 말 싫어, 미혼총각 살려달라"

[OSEN=정지원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을 키운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방시혁 대표가 성공 비결을 밝혔다. 

10일 서울 구로구 고척 스카이돔에서 그룹 방탄소년단 콘서트 '2017 BTS LIVE TRILOGY EPISODE 3-THE WINGS TOUR THE FINAL' 기자간담회가 개최됐다. 

이날 방시혁은 "방탄소년단 윙스 투어 마지막 공연에서 인사나누게 돼 반갑다. 짧은 시간동안 다양하고 많은 일이 있었다. 많은 사람들이 방탄소년단의 음악과 K-POP에 대해 얘기하기까지, 많은 분들의 성원에 감사하다는 말씀 드린다"고 밝혔다. 

방시혁은 "2017년 방탄소년단의 한 해는 '전세계를 대상으로 한 역동적 서사'였다. 40회 윙스 투어가 성공적으로 마무리됐으며, 이전보다 더 깊고 보편적이고 본질적인 이야기를 시작했다. 글로벌 팬덤을 확인하게 된 계기가 있었고 AMA는 대중성을 평가하는 무대인만큼 팝의 본고장에서도 소통할 수 있다는 기회였다"고 밝혔다. 

이어 방시혁은 "많은 분들이 방탄소년단이 지금의 모습으로 성공할 수 있는 비결을 묻는다. 성공을 얘기하기엔 이르고, 현재로서는 간결하고 정확하게 답을 내리기도 어렵다. 그러나 음악의 진정성과 대중음악이 전달할 수 있는 위로의 힘을 믿었다. 그래서 오늘의 결과가 있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방시혁은 "방탄소년단은 진솔한 이야기를 동세대와 교감하며 들려줬고 단단하게 성숙했다. 언어적 장벽을 넘어서 보편 타당한 메시지로 소통할 수 있다는 무한한 잠재력을 목격했다. 이는 k-POP 아티스트들과 프로듀서의 창의적 시도의 축적이 있었기에 가능했다. K-POP이 늘 새롭게 진화하는 음악으로 인정받고 글로벌 세대에서 생동하길 바란다. 우리도 소명의식을 가지고 활동하겠다. 그 여정이 계속되도록 지켜봐달라"고 덧붙였다. 

또 방시혁은 '방탄소년단의 아버지'라는 단어가 듣기 불편하다고 말하며 "아티스트라는게 누군가가 창조한 게 아니라고 생각한다. '아버지', '아빠'라 불리는 순간 방탄소년단이 객체가 되는 것 같다. 그래서 불편한 게 있다. 또 하나는 내가 미혼이다. 계속 아빠가 되다보니까 사람들이 내가 결혼한 줄 안다. 한 총각을 살려주십사 한다"고 너스레를 떨어 웃음을 자아냈다./jeewonjeong@osen.co.kr

[사진] 빅히트 엔터테인먼트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