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KIA 양현종, 시상식 트리플 크라운 도전


[OSEN=손찬익 기자] 양현종(KIA)이 시상식 트리플 크라운이라는 새 역사를 쓸까. 

KBO(총재 구본능)가 주최하고 타이어뱅크(회장 김정규)가 후원하는 '2017 타이어뱅크 KBO 골든글러브 시상식'이 오는 13일 오후 5시 서울 코엑스 오디토리움(3층)에서 개최된다.

포지션별 최고의 선수에게 시상하는 KBO 골든글러브는 올 시즌 맹활약을 펼친 후보 85명의 선수 중 단 10명에게만 수상의 영광이 주어진다.

전체 후보 중 가장 관심을 끄는 선수는 KIA 양현종이다. 양현종은 올 시즌 최고의 활약을 펼쳤다. 31경기에 나와 20승 6패 평균자책점 3.44를 기록하며, 22년만에 토종선수 20승을 달성했다. 또한 한국시리즈 2차전 선발과 5차전 마무리 투수로 등판해 10이닝 무실점 1승 1세이브를 기록하며 KIA의 8년 만의 통합 우승을 이끌기도 했다.  

리그 최초로 한 시즌에 정규시즌 MVP와 한국시리즈 MVP를 동시에 석권한 양현종은 생애 첫 골든글러브까지 추가해 시상식 트리플크라운에 도전한다. 

또한 2015년 개인통산 10번째 골든글러브를 거머쥐며 최다 수상 기록과 최고령(39세 3개월 20일) 수상 기록을 세운 이승엽은 마지막 골든글러브와 함께 이 부문 기록 경신에 다시 한번 도전한다. 그리고 김기태, 양준혁, 홍성흔과 함께 지명타자 부문 최다(4회) 수상에도 이름을 올릴 수 있을지 주목된다.

강민호는 시즌 종료 후 FA 계약으로 롯데에서 삼성으로 유니폼을 갈아입고 골든글러브 수상을 노린다. 시즌 종료 후 팀 이적 선수 수상자로는 지난해 삼성에서 KIA로 옮긴 후 외야수 부문을 수상한 최형우까지 8명이 있었으며, FA 이적 후 수상은 6번이었다. 1993년 김광림(OB→쌍방울)과 한대화(해태→LG)는 트레이드로 팀을 옮긴 후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바 있다. 

골든글러브 역대 최다 득표수는 2007년 당시 두산 소속으로 350표를 획득해 외야수 부문 골든글러브를 수상한 이종욱(NC)이며, 최고 득표율은 2002년 지명타자 부문에서 유효표 272표 중 270표를 획득해 99.26%의 득표율을 기록한 마해영(당시 삼성)이다.

2017 타이어뱅크 KBO 골든글러브 선정 투표는 올 시즌 KBO 리그를 담당했던 취재기자와 사진기자, 중계 담당 PD, 아나운서, 해설위원 등 미디어 관계자를 대상으로 실시했으며, 투표 결과는 시상식 당일 현장에서 공개된다. 시상식은 지상파 KBS 2TV와 포털사이트 네이버, 다음에서 생중계될 예정이다. /what@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