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북한] 윤덕여호, 일본전 이어 또 크로스에 무너졌다

[OSEN=이균재 기자] 한국 여자 축구대표팀이 일본전에 이어 또 크로스에 무너지며 북한에 패했다.

윤덕여 감독이 이끄는 여자 축구 대표팀은 11일 오후 일본 지바 소가스포츠파크서 열린 2017 EAFF E-1 풋볼 챔피언십(구 동아시안컵) 2차전서 북한에 0-1로 졌다.

한국은 4-1-4-1 포메이션을 가동했다. 유영아가 원톱으로 출격하고 한채린 이민아 장슬기 강유미가 2선을 구축했다. '캡틴' 조소현이 1차 저지선 역을 맡았다. 포백은 이은미 김도연 임선주 김혜리가 형성했다. 골키퍼 장갑은 베테랑 김정미가 꼈다.

한국은 대회 1차전서 홈 이점을 안은 강호 일본과 박빙의 승부를 펼쳤지만 2-3으로 석패했다. 남은 북한, 일본전서 우승을 노려보기 위해서라도 북한전 승리가 절실했다.

한국은 북한과 역대 전적서 1승 3무 14패로 절대 열세에 놓여 있었다. 2005년 이후 12년 만에 북한전 승리를 조준했다. 북한은 중국전 2골에 빛나는 김윤미를 최전방에 세우며 대회 2연승 의지를 다졌다.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은 큰 차이가 없었다. 한국은 15위, 북한은 10위였다. 앞서 또 다른 세계 강호인 일본(8위)과 대등한 승부를 벌였던 한국이었기에 북한전의 기대가 커진 건 당연했다.

한국은 초반부터 팽팽한 승부를 벌였지만 결국 선제골을 내줬다. 우측면에서 올라온 리향심의 크로스를 제어하지 못하면서 174cm 장신 공격수 김윤미에게 헤더 선제골을 허용했다.

전반 35분에도 하프라인 뒤에서 시작된 침투 패스가 한국 문전까지 위협적인 크로스로 연결되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다행히 북한 선수의 발에 빗맞아 무산됐지만 한국으로선 아찔한 장면이었다.

한국은 이후에도 날카로운 크로스를 연신 허용하며 위기를 자초했다. 전반을 0-1로 마친 게 다행일 정도였다. 한국은 후반에도 초반 우측면에서 크로스를 내주는 등 같은 실수를 반복했다.

한국은 일본전도 잘 싸우고도 크로스 때문에 패배의 쓴잔을 들이켰다. 3실점 중 측면 크로스에 의해 2골을 내주며 고개를 숙였다. 전반 좌측면 크로스를 허용해 다나카에게 헤더 선제골을 내줬고, 후반 코너킥 위기서 제대로 걷어내지 못해 나카지마 에미에게 실점했다.  

한국의 북한전 패인도 크로스 제어 실패였다./dolyng@osen.co.kr


[사진] 지바(일본)=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