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20만 달러' 소사, "열성적인 LG팬 다시 만나 설렌다"

[OSEN=한용섭 기자] LG 트윈스가 외국인 투수 헨리 소사(32)와 재계약을 발표했다.

LG는 14일 소사와 총액 120만불에 2018시즌 계약을 체결했다. 허프(금액 차이)와 리즈(메디컬 테스트 불합격)의 협상을 포기한 LG는 곧바로 소사와 협상을 재개했다. 150km 중반의 빠른 직구를 지닌 소사는 이닝 이터로 꾸준히 활약해 왔다. LG에서 뛰며 3년 연속 10승 투수였고, 올해는 평균자책점에서 가장 좋은 기록을 보였다. 11승 11패 평균자책점 3.88을 기록했다.

2012년 KIA 유니폼을 입고 KBO리그에서 뛰기 시작한 소사는 6시즌 동안 KBO리그 통산 167경기 등판해 59승 51패 1세이브 2홀드 평균자책점 4.46을 기록 중이다.

소사는 “제2의 고향 같은 정든 한국에서 내년에도 뛸 수 있어 정말 기쁘다. 가족 같은 우리 LG 트윈스 선수들과 함께 할 수 있어 기쁘고 열성적인 우리 LG팬들과 다시 만날 수 있어 설렌다. 잘 준비해서 내년시즌 좋은 모습 보여드리겠다”라고 각오를 밝혔다.


LG는 남은 외국인 투수 한 명은 새로운 얼굴로 찾아보고 있다.

/orange@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Oh!커피 한 잔③] '황금빛' 서은수 "연기력 논란 반성...댓글 울면서 봤다" 서은수가 드라마 초반 연기력 논란에 대해 입을 열었다.서은수는 19일 서울 강남구...

인기쇼핑뉴스
  • [Oh! 재팬] 日도...

    일본에서도 미투 운동이 촉발된 가운데, 미즈하라 키코가 공개적으로 미투...

  • [Oh! 차이나]...

    엠넷 ‘프로듀스 101’을 표절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 [Oh!llywood]...

    클레이 모레츠와 공개 연애를 즐기던 브루클린 베컴이 다른 여자와 키스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