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 "사상초유"..'푸드', 백종원 당황시킨 무단이탈자

[OSEN=이지영 기자] 한끼가 백종원의 독설에 무단 이탈하는 방송 사고를 일으켰다. 장사하는 내내 불량스러운 말투로 손님들에게 '무섭다'라는 이야기까지 들은 한끼. 그는 맨손으로 재료를 집어 위생도 문제가 됐다. 한끼는 이를 지적하는 백종원에 참지 못하고 카메라를 이탈해 백종원은 물론 제작진까지 당황하게 만들었다.

15일 방송된 SBS '백종원의 푸드트럭'에서는 최종 우승자 7인을 뽑기 위한 미션이 펼쳐졌다. 미션은 직접 손님에게 장사하기. 이날 옥향은 손님들에게 독설을 들은 후 급격히 무너지는 모습을 보였다. 평소 잘 웃고 말 잘하기로 유명했던 그녀가 손님 응대 없이 음식만 만들었던 것.

백종원은 "처음부터 끝까지 페이스 유지하기가 중요한데, 어떤 상황에서도 해야한다"고 충고했다. 반면 명구핫도그는 일을 너무 잘해서 문제였다. 음식을 능숙하게 잘 만들다 보니 회전률이 너무 좋았고, 기다리는 손님이 없어 파리가 날리는 모양새였다.

백종원은 "어느 정도 스킬이 되면 손님수 완급도 해야한다. 줄 서서 먹던 맛집이 확장 이전하면 손님이 줄어드는 이유가 있다. 테이블이 많다 보니 노는 테이블이 있게 마련이고, 손님들은 맛이 없어 손님이 줄었나 생각하기 쉽다. 맛은 똑같은데 심리적인 이유로 음식이 맛없게 느껴진다. 그럴 때는 테이블을 몇개 뺏다가 조금씩 늘여야한다"고 꿀팁을 전수했다.

이날 빛고을 닭강정을 비롯 명구 핫도그, 앗싸라비아, 소맨, 한끼, 펭닭, 플랜F가 최종 우승자가 됐다. 우승자를 발표하는 과정에서 백종원은 한끼의 장사 태도를 지적했다. 그는 손님에게 허세를 부리며 다소 불친절한 모습을 보였다.

자신보다 나이가 어린 남자 손님이 오자 조교처럼 음식에 대해 설명했고, 그는 "난 영업 안한다. 맛없으면 오지 마라" 등의 멘트를 했다. 또 기구를 집던 손에 장갑을 끼지 않고 그냥 재료를 만지는 등 백종원의 눈쌀을 지푸리게 하는 행동을 연이어 했다.

백종원은 그 점을 지적했고, 한끼는 그 말에 카메라를 등지고 촬영장을 이탈했다. 백종원은 "여러가지 말썽이네"라고 화를 냈다. 이후 한끼가 돌아오자 백종원은 "따로 교육을 하겠다"고 말했고, 한끼는 "겸허히 받아들이겠다"고 수긍했다.

/ bonbon@osen.co.kr

[사진] '백종원의 푸드트럭'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