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한국 일본] '신태용 우려 씻어낸' 김신욱, 러시아WC행 경쟁 본격화

[OSEN=우충원 기자] 신태용 감독이 가졌던 우려를 씻어냈다. 김신욱(전북)이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을 위한 경쟁서도 우위를 점하게될까.

한국은 16일 오후 7시 15분 일본 도쿄에 위치한 아지노모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 동아시아축구연맹(EAFF) E-1 풋볼 챔피언십(동아시안컵) 일본과 3차전에서 먼저 선제골을 내줬으나 네 골을 몰아 넣으며 4-1 역전승에 성공했다.

이날 한일전은 경기 승패에 따라서 동아시안컵 우승이 걸려있는 중대일전이었다. 한국은 앞선 경기서 불안한 경기력을 극복하고 마지막 3차전서 일본을 대파하며 동아시안컵 2연패에 성공했다.


경기 시작과 함께 장현수(도쿄)의 반칙으로 페널티킥을 허용, 선제골을 내준 한국은 부담이 컸다. 그러나 침착하게 맞섰다. 가장 자신있는 플레이를 바탕으로 경기를 펼쳤다.

그 중심에는 최전방 공격수 김신욱이 있었다. 이미 K리그 최고 선수로 자리매김한 김신욱은 197cm의 신장을 바탕으로 일본 수비를 끊임없이 괴롭혔다. 전반 13분 머리로 만회골을 터트렸다. 대표팀에서 가장 호흡이 잘 맞는 김진수의 패스연결이 김신욱의 골을 만들어 냈다.

왼쪽 측면에서 김진수가 올린 크로스를 김신욱이 골지역 정면에서 번쩍 솟아올라 헤딩으로 일본의 골 그물을 흔들었다.

그리고 정우영의 역전골로 경기를 뒤집은 한국은 김신욱이 다시 통렬한 쐐기포를 텉렸다. 전반 35분 이재성(전북)의 돌파에 이은 패스를 받은 김신욱이 페널티지역 왼쪽에서 침착하게 왼발 슈팅으로 골을 터뜨렸다. 김신욱은 동점골과 추가골을 모두 책임졌다.

김신욱에 대해 신태용 감독은 여전히 물음표를 갖고 있었다. 장신 공격수지만 다양한 공격전술을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이었다. 그러나 김신욱은 그런 문제들을 일본전을 통해 모두 씻어냈다. 키가 크다는 이유로 포스트 플레이만 펼칠 수 있다는 평가를 내린 신태용 감독 앞에서 김신욱은 다양한 플레이를 선보였다.

첫 골 상황은 자신의 최대 장점을 유감없이 살려 골 맛을 본 것이고 추가 득점 상황은 더 의미가 있었다. 이재성이 오른쪽에서 수비기 밀집된 공간에 있자 김신욱은 반대로 파고 들었다. 발기술 능력도 뛰어난 김신욱은 소속팀인 전북에서 선보였던 모습을 그대로 대표팀에서도 증명했다.

수비가 반대편에 집중되면 공간이 만들어 졌고 김신욱은 스스로 빠져 들어갔다. 그 결과 쉽지 않은 상황이지만 왼발로 침착하게 득점, 한국의 3-1 리드를 이끌었다.

신태용 감독이 기대한 모습을 완벽하게 증명했다. 따라서 김신욱은 본격적인 경쟁을 펼치게 됐다. 이번 대회를 마치고 신태용 감독은 석현준(트루아)를 확인하기 위해 유럽으로 간다. 석현준은 대표팀 복귀를 노리고 있다. 트루아에서 꾸준히 선발로 뛰며 5골 1도움(11경기)을 기록 중이다. 매 시즌 팀을 옮겨가며 저니맨 이미지가 굳어진 석현준이지만 최근 분위기가 좋다. 190cm의 장신이기 때문에 석현준에게도 고공 플레이 및 여러 가지를 기대할 수 있다.


K리그 및 일본전을 통해 김신욱은 자신의 가치를 스스로 증명했다. 2018 러시아 월드컵 본선행이 확정된 것은 아니지만 7년 만의 한일전 승리는 분명 김신욱이 일궈낸 승리였다. / 10bird@osen.co.kr
[사진] 도쿄(일본)=이동해 기자 eastsea@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한혜진 "'인생술집'만의 힘 분명히 있다..그래서 출연" 모델계의 '살아있는 전설'로 불리고 있는 한혜진은 현재 방송인으로서도 맹활약을...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패션 디자이너 케이트 스페이드가 미국 뉴욕의 아파트에서 숨진 채...

  • [Oh!llywood]...

    '싱글맘' 자넷 잭슨이 1살 된 아들을 지켜냈다. 4일(현지...

  • [Oh!llywood]...

     건강악화설이 흘러나왔던 영화배우 조니 뎁이 일상 속 밝은 모습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