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더 유닛' 셀프 프로듀싱, 여자 1위 주황x남자 1위 노랑 [종합]

[OSEN=김나희 기자] '더 유닛' 노랑, 검정, 주황 유닛이 승리의 기쁨을 맛본 가운데 여자 유닛은 주황이, 남자 유닛은 노랑이 최종 1위에 올랐다.

23일 방송된 KBS2 예능 '아이돌 리부팅 프로젝트 더 유닛'(이하 더 유닛)에서는 여자 유닛 초록, 노랑, 검정, 빨강과 남자 유닛 파랑, 주황의 무대가 펼쳐졌다.

이날 첫 대결은 여자 보컬 유닛의 대결이었다. 초록과 노랑이 대결을 앞둔 가운데 초록의 설하윤이 연습 도중 고통을 호소해 모두를 놀라게 만들었다. 이후 설하윤은 회복을 위해 응급실로 이송돼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그럼에도 초록은 멋진 무대를 선보였고, 이후 노랑은 예상치 못한 무대로 "새로운 걸 시도하는 것 자체가 좋은 것 같다"는 비의 칭찬을 받았다. 결국 이날 대결에서는 노랑이 초록을 꺾고 승리를 거머쥐었다.

이후 여자 퍼포먼스 유닛의 대결이 펼쳐졌다. 비는 빨강 유닛에 많은 기대를 걸었으나 창의적인 안무로 칭찬을 받은 유닛은 검정이었다. 비는 "놀 때 확실히 웃고 놀아라"고 조언하며 검정에게 힘을 보탰다.

자극을 받은 빨강도 스토리에 힘을 주며 변화를 꾀했지만 이날 승리는 검정이 차지했다. 특히 소나무 의진은 중간 점검 당시 갑자기 코피를 흘려 "깜짝 놀랐다"면서도 해맑을 표정을 지어 시선을 모았다.

다음은 남자 랩&보컬 파랑과 주황 유닛의 대결이 이어졌다. 먼저 파랑은 선곡에서 진통을 겪었다. 래퍼들과 보컬들의 의견이 충돌했기 때문. 치열한 논쟁 끝에 이들은 두 곡을 믹스하기로 했고 멋진 무대를 선사했다.

반면 주황은 선곡을 빠르게 마무리한 뒤 자신들의 진심이 담긴 가사를 쓰기 위해 애썼다. 이들은 감동적인 무대를 마친 뒤 눈시울을 붉혔고 그중에서도 준은 "유키스 형들 생각이 났다"며 폭풍 눈물을 보였다.

방송 말미, 셀프 프로듀싱 미션의 최종 결과가 나왔다. 여자 유닛은 주황이, 남자 유닛은 노랑이 1위를 차지했고 우승팀의 개인 순위 1, 2, 3위가 탈락 면제권 획득에 성공했다. / nahee@osen.co.kr

[사진] '더 유닛' 방송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