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발표] 광주 FC, 박동진 내주고 서울서 임민혁·김정환 영입

[OSEN=이인환 기자] 프로축구 광주FC가 U-20 월드컵 축구국가대표 출신 임민혁과 김정환을 영입했다.

광주는 27일 FC서울로부터 미드필더 임민혁(20)과 공격수 김정환(20)을 영입하고, 수비수 박동진을 이적시키는 조건으로 맞트레이드를 진행했다고 밝혔다.

광주가 영입한 1997년생 동갑내기 임민혁과 김정환은 2015년부터 6개 국제대회(2015 수원 JS컵 U-18 국제청소년축구대회, AFC U-19 챔피언십, U-21 베트남 친선대회, U-18 러시아 4개국 친선대회, 2016 AFC U-19 챔피언십, 2017 FIFA U-20 월드컵(16강 진출))에서 함께 활약한 유망주들로 2018시즌 광주를 이끌 돌풍의 주역으로 평가받는다.

'작은 거인' 임민혁은 168cm/55kg의 날렵한 체구로 대한민국 청소년 대표팀의 테크니션으로 불린다. 작지만 빠르고 발기술이 뛰어나다. 특히 중원에서 짧은 패스를 통해 경기를 풀어내고, 창의적인 킥과 패스로 어시스트 비율이 높다.

2016년 자유계약으로 서울에 입단해 2년간 7경기를 소화하며 잠재력을 인정받았으며, R리그(23경기 2골 2도움)를 통해 경기력을 가다듬었다. 2014 추계 고교축구연맹전에서 최우수선수상을 수상했으며, 2014 전국 고등축구리그 왕중왕전 우승 경험이 있다.

김정환은 175cm/65kg의 다부진 몸으로 폭발적인 드리블과 화려한 테크닉을 갖춘 측면 공격수다. 2016년 서울에 입단해 정규리그 1경기, R리그 25경기(7골 7도움)를 소화했다. 공간 침투와 1:1 능력이 뛰어나고, 돌파에 이은 크로스 능력이 탁월하며 U-20 대표팀 12경기에 출전해 3득점을 기록했다. 신갈고 재학시절 2015 춘계 고교축구연맹전 준우승을 거뒀다.

두 선수는 올 시즌 목표에 대해 “동계훈련에 전념해 경기에 나서는 것이 우선”이라고 전제한 뒤 “팀 내 도움 순위에 이름을 올리고 싶다(임민혁)”, “공격포인트 10개를 달성하고 싶다(김정환)”고 포부를 밝혔다.

광주 관계자는 “임민혁과 김정환은 앞으로 대한민국 축구를 이끌어갈 유망주들로 프로 경험은 부족하지만, 실력만큼은 탑 클래스”며 “동계훈련 기간 팀 내 경쟁에 성공한다면 2018시즌 광주의 돌풍을 이끌 재목이다”고 기대감을 나타냈다.

한편 지난 26일 메디컬 테스트를 마친 임민혁과 김정환은 곧바로 팀 훈련에 합류해 2018시즌 준비에 나선다. /mcadoo@osen.co.kr

[사진] 광주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