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시즌 최다 득점' 최진수 "나 포함한 국내 선수 분발 필요"

[OSEN=고양, 최익래 기자] 최진수(28)가 시즌 최다 득점으로 펄펄 날았다. 하지만 만족은 없다.

고양 오리온은 27일 고양 실내체육관서 열린 서울 삼성과 4라운드 첫 경기를 85-63으로 승리했다. 9위 오리온은 이날 승리로 3연패에서 탈출하며 시즌 8승(20패)째를 기록했다. 10위 부산 kt와 3.5경기 차로 벌렸으며 8위 창원 LG를 3경기 차로 추격했다.

승리의 주역은 단연 최진수였다. 최진수는 24득점 3어시스트 2리바운드로 분전했다. 이날 저스틴 에드워즈와 버논 맥클린 외인 듀오는 덩크슛 각 총 10개를 합작하며 화려함을 뽐냈다. 하지만 결정적 순간 팀 공수를 주도한 건 최진수였다.

최진수는 "연패 탈출을 해서 기쁘다. 올 시즌 가장 긴 연패였는데 승리해서 기쁘다"고 입을 열었다. 이어 그는 "상대 외인이 한 명 적었다. 우리 외인들이 수비를 잘해줬다. 리바운드가 잘 되니 속공도 쉽게 났다. 거기에 상대 턴오버가 많아 속공을 이었던 게 분위기 반전으로 이어졌다"고 설명했다.


개인 최다 득점이지만 만족은 없다. 그는 "맥클린이 포스트에서 강점을 보이며 외곽에 찬스가 났다. 하지만 그 기회들을 놓쳤다. 수비에서는 중간에 약속된 디펜스가 안 되며 첫 1쿼터 때 실점이 많았다. 팀적으로도 아직 확실히 승기를 잡지 못한다. 달아날 때 달아나지 못하고 있다. 내가 해줘야 할 부분이 있다"고 덧붙였다.

최진수는 부상 투혼을 선보이고 있다. 지난 8일 SK전서 헤인즈를 수비하던 도중 팔꿈치에 눈두덩을 얻어맞았다. 출혈도 심했고, 목에 큰 충격을 입었다. 하지만 예상보다 빠르게 털고 코트로 복귀해 활약 중이다. 특히 부상 전보다 투지 넘치는 플레이가 돋보인다. 그는 "다치기 전까지는 공수에서 소극적인 부분이 있었다. 하지만 부상 이후부터 조금씩 공을 가지고 놀고 있다. 자신감이 붙었다. 수비에서도 할 수 있는 만큼의 수비나 리바운드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 그래서 경기가 잘 풀리는 것 같다. 아직도 오른쪽 시야는 불편하다"고 밝혔다.

추일승 감독은 "코트의 리더가 필요했는데 최진수가 부상 복귀 후 그 역할을 다해주고 있다"고 밝혔다. 최진수는 "우리 팀 1번이 원래 1번 선수가 아니다. 템포 조절이 아직 익숙지 않다. 조금은 두려워하는 것 같다. 그 조절이 안 되는 경우도 있는데, 내가 볼을 잡아 딜레이를 시키거나 속공을 시도하는 게 그런 부분이다. 내가 도우려고 하다보니 감독님께서 칭찬해주신 것 같다. 이기려고 하다보니 되는 것 같다"고 손사래쳤다.

4라운드 첫 경기 승리. 최진수의 목표는 당연히 승리다. 그는 "3라운드까지 워낙 아쉽게 진 경기가 많다. 그런 경기만 챙겨도 4~6라운드에서 이길 수 있을 것이다. 젊은 선수들이 더 분발해줬으면 좋겠다. 국내 선수 득점이 늘어난다면 더 많이 이길 것이다"고 덧붙였다. /ing@osen.co.kr

[사진] 고양=박재만 기자 pjmpp@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