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가상화폐'부터 '랜섬웨어'까지, 이스트시큐리티 '2018 보안화두' 톱5

[OSEN=고용준 기자] 최근 국내 주요 가상화폐 거래소들이 보안 취약점이 확인되면서 암호화 화폐 관련 시장이 들썩이고 있다. 파산 절차를 진행한 유빗 뿐만 아니라 가상 화폐 거래량 1위인 빗썸, 코빗, 코인원 등 주요 업체 대다수가 문제점이 드러났다.

이스트시큐리티는 지난 27일 사이버 보안 위협에 대한 사용자 보안 의식 고취를 목적으로, ‘2018년 예상 보안 이슈 TOP 5’를 선정해 발표했다.

2018년 발생할 것으로 예측되는 주요 보안 이슈로 ▲암호화 화폐, ▲클라우드 서비스, ▲기업 소프트웨어(SW) 공급망 관련 침해사고와 ▲리눅스 기반 운영체제(OS) 공격, ▲랜섬웨어 및 암호화 화폐 채굴 악성코드 증가를 꼽았다.

▲ 암호화 화폐 관련 침해사고 증가
최근 전 세계적으로 비트코인, 이더리움, 리플과 같은 암호화 화폐(이하 가상화폐)에 대한 투기 수요가 집중되고 있어, 2018년에는 가상화폐와 관련한 침해사고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 같은 공격은 이미 2017년 하반기부터 본격적으로 발생하기 시작하였으며, 내년에는 사이버 공격자들이 더욱 적극적으로 공격을 시도할 것으로 관측된다.

다만, 가상화폐에 적용된 블록체인 기술은 해킹 자체가 거의 불가능하다고 알려져 있다. 때문에 사이버 공격자들은 가상화폐를 거래하는 개인의 가상화폐 지갑이나 거래소 공격을 시도할 것으로 예상되며, 이를 위해 가상화폐 거래 시 인증을 위해 필요한 개인의 자격 증명을 탈취하는 시도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실제로 올해 하반기에만 국내 유명 암호화 화폐 거래소의 출금 알림 이메일로 사칭한 피싱 공격과 입사 지원서로 위장해 거래소 관계자를 대상으로 발송된 스피어 피싱 공격 사례가 발견된 바 있다.

▲ 클라우드 서비스 증가에 따른 관련 침해사고 증가
클라우드(Cloud) 서비스는 더 이상 미래에 다가올 기술이 아니다. 우리는 이미 모바일 기기, 개인 PC뿐만 아니라 기업에서 사용하는 서버와 업무시스템에 이르기까지, 많은 기기에서 클라우드 서비스를 사용하고 있다.

대부분의 클라우드 서비스는 개인과 기업이 사용하는 콘텐츠를 보관해주고 제 3자에게 공유하는 기능 등을 제공하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외부에서의 접근이 쉬워 자칫 보안에 소홀하게 되면 직접적인 정보 유출 침해사고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고.

민감한 개인 정보나 금융 정보와 같이 클라우드 서비스에 보관된 가치 높은 자료와 기업의 업무 관련 주요 데이터를 유출하거나 파괴하려는 시도가 급증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에 따라 다가오는 2018년은 클라우드 계정정보 관리와 인증 절차, 접근제어 등 다양한 관점에서의 침해 사고 예방이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 소프트웨어(SW) 공급망 공격에 따른 침해사고의 증가
기업의 SW 공급망을 표적으로 하는 공격과, 이를 통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사례가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기업은 업무용 SW의 배포와 관리를 효율적으로 하기 위해 SW 공급망을 사용하고 있기 때문에, 한 번의 공격으로 손쉽게 많은 대상을 감염시킬 수 있는 기업의 SW 공급망을 표적으로 하는 공격이 증가할 것으로 내봤다.

또한, 이 공급망을 통하면 한 번에 여러 기업 또는 특정된 업종의 기업에만 랜섬웨어와 같은 악성코드를 유포할 수 있어, 대규모 피해를 야기할 수 있는 효과적인 사이버 공격 수단으로 활용될 가능성이 크다고 관측했다.

▲ 리눅스 기반 운영체제를 노리는 공격의 증가
리눅스 기반 운영체제(이하 OS)를 대상으로 하는 공격도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리눅스 기반 OS는 보안 위협으로부터 상대적으로 안전하다고 여겨져 왔지만, 서버 제작사 등 기기 업체마다 사용하는 OS의 종류나 버전이 다르기 때문에, 모든 종류의 리눅스 OS를 지원하는 보안 솔루션이 거의 없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렇기 때문에 서버 관리자나 IoT 기기 사용자가 개별적으로 보안 설정을 해야하는 어려움이 존재하며, 이 과정에서 보안 취약점이 발생할 가능성이 있다고 설명했다.

최근에는 많은 기업이 정보를 저장해두는 서버에서뿐만 아니라 각종 업무용 IoT 기기에도 리눅스 OS를 사용하고 있어, 사이버 공격자의 표적이 될 수 있는 공격 대상 기기가 증가했다고 볼 수 있다 설명하면서 사이버 공격자가 공격할 수 있는 대상이 늘어남에 따라 공격이 성공할 경우 얻을 수 있는 이득도 커지기 때문에, 리눅스 OS를 대상으로 하는 사이버 공격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했다.

▲ 랜섬웨어 공격의 지속 및 암호화 화폐 채굴 악성코드 증가
2017년 전 세계를 공포로 몰아넣었던 랜섬웨어의 공격이 2018년에도 이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현재도 신/변종 랜섬웨어가 꾸준히 제작돼 유포되고 있는 상황이며, 특히 내년에는 기존 랜섬웨어의 변종 형태가 크게 늘어날 것으로 내다봤다.

또한 암호화 화폐에 대한 관심이 높아짐에 따라 시스템을 감염시킨 뒤 가상화폐 마이닝(Mining, 채굴) 봇을 설치해, 사용자 모르게 가상화폐 채굴에 사용자의 PC 리소스(resource, 자원)를 동원하는 악성코드가 급증할 것으로 예측했다. 최근 랜섬웨어의 한 종류인 비너스락커 제작자가 가상화폐 채굴 공격을 시도한 사례가 발견되는 등 기존 랜섬웨어를 유포하던 공격자가 랜섬웨어를 대신하거나 랜섬웨어와 함께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를 유포하는 경우도 발생할 것으로 예측했다. / scrapper@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