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어저께TV]"설렌다" '흑기사' 김래원, 달달한 돌직구 화법 

[OSEN=조경이 기자] 김래원이 돌직구 화법으로 시청자들의 마음까지 사로잡고 있다. 

28일 방송된 KBS 2TV '흑기사'에서 정해라(신세경)가 문수호(김래원)를 오토바이 사고로부터 구해냈다.  

문수호는 "날 구해준거 네가 두번째"라고 말했다. 이에 정해라는 첫번째가 누구냐며 질투했다.  

질투를 하면서도 자신의 인생이 중요하다며 해외지사를 가고 싶다는 정해라에 문수호는 "정말 네 인생에 내가 없어?"라며 정해라에게 다가가 볼뽀뽀를 했다. 정해라는 설레며 밤잠을 설쳤다.

문수호는 정해라에게 슬로베니아에서 온 크리스마스 카드를 건넸다. 고성의 주인이 쓴 편지로 문수호가 첫사랑과의 약속 때문에 고성의 대주주가 되어 고성을 지켜주었다는 내용이었다. 이어 "문수호는 가장 무모하고 로맨틱한 남자입니다. 부디 그 남자를 사랑해주시길"이라는 내용도 있었다.    

두 사람은 카페에서 흘러나오는 음악을 들었다. 한 팝송이 나왔고 정해라는 "너무 좋다. 이 노래 유행할 때 뭐하고 있었어?"라고 물었다. 문수호는 "네 생각"이라고 답했다.

샤론(서지혜)은 정해라와 문수호가 같은 집에 살고 있는 것을 확인하고 질투심에 사로잡혔다. 

샤론은 두 사람을 떼어놓기 위해 다시 문수호로 변신하려는 계획을 세웠다. "문수호의 물건이 필요한데.."라고 말했다. 샤론은 몰래 문수호의 집을 방문해 타이를 가지고 나왔다. 

장백희(장미희)가 문수호와 정해라를 괴롭히지 말라고 했지만 샤론은 "그 사람들이 먼저 나를 괴물로 만들었다"고 분노했다.

샤론이 "얼굴에 글씨가 뒤덮혀도 상관없어"라며 문수호의 타이를 손에 쥐었다. 그리고 문수호로 변신해 냉랭한 표정으로 정해라 앞에 나타났다. /rookeroo@osen.co.kr 

[사진]  KBS 2TV '흑기사' 화면 캡처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