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공식입장] 장희령, 드라마 '사자' 합류..박해진·나나와 호흡

[OSEN=이소담 기자] 배우 장희령이 올해 최고 기대작인 드라마 '사자'에 합류한다.

드라마 '사자'(四子)는 살아남는 게 목적이 되어버린 한 남자와 사랑 속에서 사람에 대한 답을 찾아가는 또 다른 남자, 그리고 모든 이야기의 중심에 있는 한 여자의 이야기를 담은 로맨스 판타지 추리 드라마다.

평범하지 않은 삶을 살아가던 한 남자가 자신과 똑같이 생긴 남자와 우연한 사건으로 엮이며 벌어지는 내용을 새로운 컬러의 로맨스와 미스터리적인 요소 속에 담아낼 예정이다.

박해진(강일훈 역), 나나(여린 역), 곽시양(최진수 역)이 출연을 확정지어 방영 전부터 큰 화제를 모으고 있다.

100여 명의 신인 오디션을 통해 캐스팅 된 장희령이 인터넷 기자이자 개인방송 BJ인 '박현수' 역으로 합류하며 기대감은 더욱 커지고 있다. 

박현수는 호기심 많고 미워할 수 없는 마성의 매력과 재기발랄한 성격을 지닌 기자로, 어려서부터 친구인 여린에 대한 뜨거운 의리와 열정을 가진 인물이다.

제작사 관계자는 치열한 오디션을 통해 발탁된 장희령에 대해 "발랄하고 통통 튀는 매력이 캐릭터와 잘 맞아떨어져 극에 생동감을 불어넣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전했다.

장희령은 2015년 모바일 드라마 '72초'를 통해 주목받기 시작했으며 이후 웹드라마 '부탁해요 기홍씨!' '썸남' 등에 출연했다.

2016년 KBS 2TV '함부로 애틋하게'에서 김우빈의 스타일리스트 역을 맡으며, 지상파 드라마에 데뷔했다.

이처럼 크고 작은 작품에서 탄탄하게 기본기를 닦은 장희령은 드라마 '사자'에 파격 캐스팅 되며 메인롤로 급부상했다.

한편, '사자'는 SBS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 등을 연출한 장태유 감독이 메가폰을 잡고,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에서 호흡을 맞춘 스태프 군단이 대거 합류한 작품이다. 여기에 화제의 캐스팅까지 더해져 제작 전부터 한국은 물론 중국 등 해외에서도 반응이 뜨겁다.

기존 한국 드라마에서는 찾아보기 힘든 독특한 이야기 구조와 인간에 대한 묵직한 메시지를 담고 있는 이 작품은 1월부터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 besodam@osen.co.kr

[사진] JYP엔터테인먼트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SEN 주요뉴스

        Oh! 모션

        OSEN 핫!!!
          인기쇼핑뉴스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