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Oh!커피 한 잔④] '더유닛' 라붐 해인 "연예계 힘들어한 율희, 행복한 삶 찾았다"

[OSEN=정지원 기자] '더유닛'에 출연 중인 그룹 라붐의 해인이 얼마 전 팀 탈퇴 후 FT아일랜드 최민환과 결혼을 발표한 전멤버 김율희를 언급했다.

6일 서울 여의도구 KBS 별관에서 KBS 2TV '더유닛' 3차 관객평가 리허설 현장공개가 진행됐다. 이날 여자 5팀과 남자 5팀은 리허설 직후 취재진과 만나 짤막한 인터뷰 시간을 가졌다. 이들은 이번 무대에 임하는 각오, 또 '더유닛'을 둘러싼 각종 궁금증에 대해 이야기하며 관심과 사랑을 당부했다. 다음은 '더유닛' 남녀 10팀의 일문일답이다.

◎여자 노랑팀(세미 유민 해인 예나 이보림 의진)
◆여자 노랑팀의 콘셉트는 어떤가.

(예나) 세상 사람들을 모두 유혹하라는 콘셉트다.
(의진) 온 세상 사람들을 유혹할 수 있는 눈빛과 끼를 많이 보여드리려고 노력하고 있다.
◆세미의 순위가 많이 상승했다. 이번에도 기대되는지.
(세미) 순위가 올라가게 돼 감사하고 기쁘다. 지난 경연 때 좀 더 정리하는 모습을 보여줘서 방송에 그렇게 나갔다고 생각한다. 이번 경연은 셀프 프로듀싱이 아니라서 함부로 건드리는 건 없었다. 작곡가님과 협의 후 진행했다.
◆이보림은 춤실력이 부족한데도 지금까지 살아남았다. 그 무기는 무엇이라 생각하나.
(이보림) 아이돌 가수라는 꿈이 항상 있었다. 이 기회를 통해 열심히 하고 있다. 다른 친구들보다는 무대 경험이 적다. 그래서 연습 하나밖에 살 길이 없다고 생각해서 몰두했다. 블랙홀이라는 오명을 벗고 싶다. 열심히 준비했으니 잘 지켜봐줬으면 좋겠다.


◆의진은 1위로 올라갔다. 소감이 어떤가.
(의진) 중간집계 1위로 호명되고 정말 '말잇못'이었다. 친구와 TV를 보고 있었는데 멤버들과 가족들에게 축하한다는 연락을 받았다. 아무 것도 못하고 입 벌리고 가만히 있었다. 멤버들에게도 고맙다. 1위까지 갈 수 있었던 건, 다같이 열심히 해준 '더유닛' 멤버들 덕이었다. 나 역시 잘 성장할 수 있었다. 살면서 1위를 처음 해봤다. 수상소감을 왜 말 못하는지 알겠더라. 아무 생각이 나지 않더라.
◆의진은 의식하게 되는 라이벌 참가자가 있는지
(의진) 20문 20답을 썼을 때 나리를 라이벌로 꼽았다. 라이벌이라 생각한 것보다는 둘 다 춤을 좋아하고 이미지도 비슷해서 그렇게 썼었다. 하지만 이젠 높은 순위에 있다보니 모두가 치고 올라오는 멤버다. 그래서 모두가 견제 대상이다.(웃음)
◆얼마 전 라붐 전멤버 김율희가 결혼을 발표하는 좋은 소식이 있었다
(해인) (김율희가) 연예계 생활을 더 힘들어 했다. 자기가 더 좋아하고 행복할 수 있는 삶을 찾아간 것 같다. 앞으로도 좋은 일만 더 생겼으면 좋겠다.



◎여자 빨강팀(비바 킴 희진 단아 예빈 여은 효선)
◆여자 빨강팀이 무대를 준비하는 과정은 어땠나.

(희진) 상당히 새로운 조합인데, 연습하는 동안 마찰도 없고 착착 잘 맞아서 좋았다.
(예빈) '더유닛'에서 새로운 곡으로 무대에 오르게 됐다. 기존 그룹 활동을 하던 사람으로서, 또 다른 데뷔를 하는 기분이다. 연습생으로 돌아간 기분이다. 신인들만 할 수 있는 콘셉트라고 생각해서 초심으로 돌아간 것 같다.
◆효선은 이미지를 변신하게 됐다.
(효선) 경연 때마다 세고 강한 이미지로만 콘셉트를 잡았다. 하지만 이번 곡이 발랄하고 깜찍하더라. 반전 매력을 보여주기 위해 이 곡을 선택하게 됐다. 그리고 나 무서운 사람 아니다. 나도 깜찍하고 발랄한 장르를 해보고 싶었는데 반응이 좋은 것 같다.
◆희진과 비바는 실제 굿데이에서 한 팀이다. 서로의 존재가 힘이 됐나.
(비바) 굿데이 안에서 난 메인댄서, 희진은 메인보컬이다. 그래서 이번에 팀이 같이 돼서 수월하게 연습할 수 있었다.
(희진) 정말 옆에서 의지가 됐다.
◆메인보컬 기싸움은 없었나.
(여은) 멜로디데이에서 메인보컬 부담감이 있었는데 좀 더 내려놓고 무대를 즐길 수 있게 됐다. 이번에도 나를 뽑아주지 않았냐.
(희진) 여은이 있어서 나도 더 편하게 무대를 했다.
◆다이아에 서바이벌 경험자들이 있지 않나. 어떤 조언을 해줬는지
(예빈) 멤버들이 서바이벌 경험이 있고, 대중이 생각하는 게 있기 때문에 더 잘해야한다는 부담감이 있었다. 또 솜이가 새 멤버라서 내가 더 챙겨야 한다는 마음도 컸다. 그런 내 모습을 보고 기희현은 부담 갖지 말고 내려놔도 된다고 했다. 정채연은 지금처럼만 열심히 하라고 말해줬다. 지금처럼 연습하고, 어떻게 해야 예쁘고 자신있게 나온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거라고 말해주더라. 멤버들 덕에 많은 힘을 얻었다. 정말 고맙다.
◆여자 빨강팀의 비장의 무기는?
(단아) 효선의 변신이 비장의 무기다. 우리 콘셉트가 살짝 색다르다. 개성 강한 친구들이 모여서 이 한 곡을 위해 무대를 꾸미는게 우리의 강점이다. /jeewonjeong@osen.co.kr

[사진] 박준형 기자 /soul1014@osen.co.kr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케이티 페리가 수년째 듣고 있는 성형 루머에 대해 입을...

  • [Oh!llywood]...

    저스틴 팀버레이크가 2004년 슈퍼볼 하프타임 쇼...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