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1위하고 싶어요"..오마이걸, 진이 빈자리 채운 7인조 컴백[종합] 

[OSEN=선미경 기자] 걸그룹 오마이걸의 '비밀정원'이 열렸다. 

오마이걸이 9개월 만에 돌아왔다. 진이 탈퇴 이후 첫 번째 컴백, 더 열심히 준비하고 노력한 새 앨범이다. 오마이걸은 9일 오후 서울 중구 회현동에 위치한 메사홀에서 다섯 번째 미니앨범 '비밀정원' 발매 기념 쇼케이스를 열고, 신곡의 무대를 처음으로 공개했다. 컴백 연습 중 부상을 당한 지호는 부상 투혼을 발휘했다. 

이날 오마이걸은 먼저 "9개월이라는 공백을 가진 만큼 이 순간을 기다렸다. 정말 떨린다. 시작이 좋은 것 같은 느낌이 들어서 앞으로도 화이팅해서 열심히 무대를 하겠다"라고 소감을 먼저 말했다"라고 컴백 소감을 전했다. 

이어 7인조 개편 이후 처음으로 컴백하는 것에 대해서는 "7인조로 개편한 후의 첫 앨범이라서 부담감이 없다고 하면 거짓말이다. 빈자리를 채우기 위해서 열심히 준비했다"라며, "사랑주시는 분들을 위해서 더 열심히 할 것"라고 각오를 다졌다. 

오마이걸은 이번 앨범을 통해서 누구에게나 간직하고 있는 꿈들이 기적처럼 이뤄질 수 있기를 바라는 오마이걸의 바이올렛 빛 마음을 담아냈다. 반복되는 일상에 지친 음악 팬들의 감성을 보듬어 주고, 힘든시기에 전하는 응원이자 위로다. 

승희는 "스스로의 소망에 대한 이야기를 풀어내다 보니까 '내 안에 있던 희망은 뭘까'라는 생각을 해본 것 같다. 오마이걸의 앞으로의 길과 목표들이 높이까지 올라갔으면 좋겠다. 이번 활동을 통해서 많은 분들이 오마이걸을 알았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간절해진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멤버들은 "오마이걸의 '비밀정원'은 오마이걸이다. 한 명이라도 빠지지 않고 다 모였을 때 완성된다고 생각한다. 모두의 소망이 모였을 때 '비밀정원'이 되지 않나 생각이 든다"라고 덧붙였다. 

이날 오후 6시에 발매되는 타이틀곡 '비밀정원'은 아직 보이지 않지만, 자신의 꿈을 담은 비밀정원을 꿋꿋하게 키워나가는 소녀들의 이야기를 담은 곡이다. 리드미컬한 록 기반 트랙 위에 동양적이고 신비로운 멜로디를 오마이걸만의 감성적인 보컬로 표현했다. 

오마이걸은 신곡에 대해서 "이 곡을 처음 들었을 때 너무 벅찼다. 사운드 자체가 풍부하고, 노래의 스토리에 대한 설명을 듣고 들었는데 스토리가 너무 좋았다. 이 곡으로 많은 분들에게 긍정적인 에너지를 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어서, '오마이걸스럽다'고 말해줄 때 더 기분이 좋은 것 같다"라고 설명했다. 

또 "우리의 목소리로 잘 표현할 수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들었다. 열심히 연습해서 우리의 목소리로 들려줄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해서 좋았다"라면서 자신감을 드러냈다. 

무엇보다 오마이걸 멤버들은 1위에 대한 바람을 드러내며, "'비밀정원'이 정말 대박이 나서 1위를 했으면 좋겠다. 많은 분들을 '비밀정원'에 초대했으면 좋겠다"라고 말해 눈길을 끌었다. 공약을 묻자 "'시크릿가든'이니까 드라마를 패러디하면 좋을 것 같다"라고 덧붙였다.

협업하고 싶은 뮤지션에 대한 질문도 받았다. 오마이걸은 올해 함께 작업해 보고 싶은 뮤지션이 있냐는 질문에 단번에 아이유를 꼽았다. 승희는 "멤버들이 아이유 선배님을 정말 좋아한다. 아이유 선배님의 음색은 물론, 쓰신 가사도 모두 좋아한다. 아이유 선배님과 콜라보를 한다면 정말 꿈 같을 것 같다"라고 말하며 웃었다. 

힐링과 위로, 응원의 감성으로 돌아온 오마이걸. 특유의 감성을 살려 아름다운 꿈을 완성한 만큼, 풍성한 활동이 기대된다. /seon@osen.co.kr

[사진]민경훈 기자 rumi@osen.co.kr 

OSEN 포토 슬라이드

OSEN 포토 샷!

    Oh! 모션

    OSEN 핫!!!
      새영화
      자동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