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CES 2018] 메르세데스-벤츠, 차세대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공개

[OSEN=강희수 기자] 메르세데스-벤츠는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한 2018 CES에서 직관적이고 지능적인 인포테인먼트 시스템, ‘MBUX - 메르세데스 벤츠 사용자 경험(Mercedes-Benz User Experience)’을 9일(현지시간) 세계 최초로 공개했다.

MBUX는 인공지능을 기반으로 사용자에 맞게 개별화 돼 차량과 운전자, 탑승객 사이에 정서적인 연결(emotional connection)을 형성한다. 동시에 무선 업데이트(OTA, Over the Air)를 지원해 ‘메르세데스 미(Mercedes me) 커넥티비티’의 새로운 개념을 실현했다.

MBUX는 터치스크린으로 조작되는 와이드스크린 콕핏(Widescreen Cockpit), 증강 현실 기술이 적용된 내비게이션 디스플레이(Navigation display), ‘헤이 메르세데스(Hey Mercedes)’ 명령어로 동작하는 동작하는 지능형 음성 제어를 갖추고 있다.

MBUX는 2018년 봄 양산에 들어가는 A-클래스를 시작으로 메르세데스-벤츠의 새로운 컴팩트 카 세그먼트에 모두 탑재될 예정이다. 주요 특징은 터치스크린, 센터 콘솔의 터치패드와 스티어링 휠의 터치 컨트롤 버튼의 조합인 포괄적인 터치 작동 개념이다. 모든 시스템은 직관적으로 운영 돼, 운전자의 쉽고 빠른 조작을 가능하게해 주행 안전성 향상에 기여한다.



또한, 지난해 9월 프랑크푸르트 모터쇼를 시작으로 더 뉴 S-클래스 테스트 차량으로 다섯 개 대륙에서 진행한 메르세데스-벤츠의 자율주행 테스트인 ‘인텔리전트 월드 드라이브(Intelligent World Drive)’가 라스베이거스에서 대미를 장식했다. ‘인텔리전트 월드 드라이브’는 완벽하고 안전한 자율주행 구현을 목적으로 메르세데스-벤츠가 실제 도로 환경에서 시행한 완전 자율주행 테스트다.

메르세데스-벤츠는 캘리포니아주와 네바다주의 마지막 단계에서 운전자 보조 시스템(Driver Assistance Systems)을 보다 발전시키기 위해 미국 도로 환경 고유의 중요 정보를 수집했다. 이후 로스앤젤레스와 CES가 열리는 라스베이거스에서는 혼잡한 도심 교통 체증 및 고속도로에서의 주행 행동을 평가하는 데 집중했다. 특히, 스쿨버스와 차선 표시, 주행 차선 및 제한 속도 표시 인식에 초점을 맞췄다. 이와 함께, 혁신적인 디지털 라이트(DIGITAL LIGHT) 시스템 또한 테스트했다.


한편, 메르세데스-벤츠는 수소 연료 전지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SUV인 ‘메르세데스-벤츠 GLC F-CELL(Mercedes Benz GLC F-CELL)’, ‘EQ’ 브랜드 최초의 컴팩트 사이즈 컨셉트 전기차 ‘메르세데스-벤츠 컨셉트 EQA(Mercedes-Benz Concept EQA)’, F1의 고성능 하이브리드 플러그인 시스템을 탑재한 하이퍼카 ‘메르세데스-AMG 프로젝트 원(Mercedes-AMG Project ONE)’, 미래 도심 모빌리티의 지능형 솔루션을 암시하는 ‘스마트 비전 EQ 포투(smart vision EQ fortwo)’를 함께 전시했다. /100c@osen.co.kr

[사진] 메르세데스-벤츠 제공.

인기기사
OSEN 포토 슬라이드

With Star

이호정 "모델→연기, 다른 세상..할수록 욕심나" ([Oh! 커피 한 잔①]에 이어) ‘4억...

SPONSORED
인기쇼핑뉴스
  • [Oh!llywood]...

     배우 티모시 샬라메가 영화 출연료를 기부했다.티모시 샬라메가 우디...

  • [Oh!llywood]...

    맷 데이먼이 할리우드 성추문 옹호 발언을 사과했다. 맷 데이먼은...

  • [Oh!llywood]...

     모델 겸 배우 킴 카다시안과 가수 카니예 웨스트가 세 번째 아이를...